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고려대, 프랑스 유명 도서관과 공동 영상제작 프로젝트 공개

송고시간2021-10-19 16:39

beta

고려대 도서관과 유럽 10대 도서관 중 하나로 꼽히는 프랑스 생트-주느비에브 도서관이 프랑스에 한국을 소개한 학자 모리스 쿠랑(1865∼1935년)을 소개하는 영상을 함께 제작해 선보였다.

19일 고려대에 따르면 두 도서관은 지난 1일 한국어와 프랑스어로 제작된 영상 '모리스 쿠랑을 찾아서'를 유튜브를 통해 공개했다.

이번 영상 제작 프로젝트는 생트-주느비에브 도서관이 고려대 도서관에서 펴낸 귀중서 도록인 '카이로스의 서고'를 접한 뒤 공동 제작을 제안하면서 지난 1월 시작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프랑스에 한국 알린 학자 '모리스 쿠랑' 다룬 영상 제작

모리스 쿠랑을 찾아서
모리스 쿠랑을 찾아서

[KU CCL 채널 영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치연 기자 = 고려대 도서관과 유럽 10대 도서관 중 하나로 꼽히는 프랑스 생트-주느비에브 도서관이 프랑스에 한국을 소개한 학자 모리스 쿠랑(1865∼1935년)을 소개하는 영상을 함께 제작해 선보였다.

19일 고려대에 따르면 두 도서관은 지난 1일 한국어와 프랑스어로 제작된 영상 '모리스 쿠랑을 찾아서'를 유튜브를 통해 공개했다.

학자 모리스 쿠랑은 1890년 주한 프랑스 공사관 통역관으로 한국에 와, 머무는 동안 선비들의 도움을 받아 고서를 수집한 뒤 3천800여종의 한국 서적을 다룬 '한국서지'를 편찬한 인물이다.

그는 이 책으로 1896년 아카데미 프랑세스에서 '스타니슬라 줄리앙상'을 수상하고, 프랑스에 돌아가선 기메 박물관에서 한국 관련 강의를 하기도 했다.

두 기관은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모리스 쿠랑의 생애와 업적을 조명하고 한글과 우리나라 인쇄술의 우수성을 홍보할 방침이다.

이번 영상 제작 프로젝트는 생트-주느비에브 도서관이 고려대 도서관에서 펴낸 귀중서 도록인 '카이로스의 서고'를 접한 뒤 공동 제작을 제안하면서 지난 1월 시작됐다.

석영중 고려대 도서관장은 "이번 공동 프로젝트를 통해 뉴노멀시대 도서관의 역할을 재정립하는 계기로 삼고 더 많은 혁신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국어 영상은 KU CCL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볼 수 있다.

chi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