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거칠어진 설전…尹 "4연패의 주역" vs 洪 "文정권 앞잡이"

송고시간2021-10-19 15:48

beta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홍준표 의원 사이 설전이 한층 거칠어지고 있다.

윤 전 총장은 19일 부산 해운대을 김미애 의원 사무실을 방문한 자리에서 "원래 선진국에서는 5선 의원 하다가 한번 쉬었다 다시 오면 초선"이라고 포문을 열었다.

홍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뭐라고? 4연패의 주역들이 설친다고?"라면서 "우리가 4연패로 당이 존망의 기로에 서 있을 때 문재인 정권의 앞잡이가 돼 우리 당을 혹독하게 궤멸시킨 공로로 벼락출세한 사람이 할 말인가"라고 발끈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윤석열 "5선 의원 하다가 한번 쉬었다 다시 오면 초선"

홍준표 "기고만장, 날뛰면 쥐도 새도 모르게 사라지는 것이 정치판"

윤석열-홍준표
윤석열-홍준표

[공동취재]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홍준표 의원 사이 설전이 한층 거칠어지고 있다.

윤 전 총장은 19일 부산 해운대을 김미애 의원 사무실을 방문한 자리에서 "원래 선진국에서는 5선 의원 하다가 한번 쉬었다 다시 오면 초선"이라고 포문을 열었다.

자신의 정치 경륜이 부족하다고 공격하는 5선의 홍 의원 등을 염두에 둔 발언이었다.

그는 홍 의원을 가리켜 "(전국 단위 선거) 4연패의 주역들이 당의 터줏대감 역할을 하고 있다"며 "새로운 피인 제가 여러분과 함께, 뜻 있는 정치인들과 함께 당을 바꾸겠다"라고도 했다.

이에 홍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뭐라고? 4연패의 주역들이 설친다고?"라면서 "우리가 4연패로 당이 존망의 기로에 서 있을 때 문재인 정권의 앞잡이가 돼 우리 당을 혹독하게 궤멸시킨 공로로 벼락출세한 사람이 할 말인가"라고 발끈했다.

그는 "천지도 모르고 날뛰면 쥐도 새도 모르게 사라지는 것이 정치판"이라며 "입당 때부터 기고만장하더니 온갖 비리에 휩싸여 있는 사람이 아직도 정신을 못 차렸나 보다"고 비판했다.

홍 의원은 "꼭 하는 짓이 이재명같이 뻔뻔하다"라고도 했다.

hanj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