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미, 23일 서울서 북핵 수석협의…북한 미사일 등 의견교환(종합)

송고시간2021-10-19 16:03

beta

북한이 19일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로 추정되는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가운데 한국과 미국의 북핵 수석대표가 오는 23일 서울에서 다시 만난다.

노 본부장과 김 대표는 미국 워싱턴에서 18일(현지시간) 회동했는데 닷새 만에 서울로 옮겨 다시 대면 협의를 하는 것으로, 북한이 19일 SLBM으로 추정되는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직후에 만나는 것이어서 주목된다.

한미는 주말 협의에서 양국이 대북 대화 재개 방안을 긴밀히 협의하는 상황에서 북한이 SLBM 추정 미사일을 발사한 의도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고 향후 정세에 미칠 영향 등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워싱턴 회동 뒤 닷새 만에 다시 만나…미 국무 부차관보도 방한중

발언하는 노규덕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발언하는 노규덕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노규덕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18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국무부 청사에서 성 김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 한미 북핵수석대표 협의를 한 후 관련 내용을 언론에 설명하고 있다. 2021.10.19 jbryo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김경윤 기자 = 북한이 19일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로 추정되는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가운데 한국과 미국의 북핵 수석대표가 오는 23일 서울에서 다시 만난다.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노규덕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23일에 성 김 미 국무부 대북 특별대표와 종전선언 문제를 포함한 한반도 관련 주요 사안에 대해 관련 협의를 재차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성 김 대표는 오는 22∼24일 한국을 방문할 것으로 알려졌다.

노 본부장과 김 대표는 미국 워싱턴에서 18일(현지시간) 회동했는데 닷새 만에 서울로 옮겨 다시 대면 협의를 하는 것으로, 북한이 19일 SLBM으로 추정되는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직후에 만나는 것이어서 주목된다.

두 사람은 19일(현지시간)에는 워싱턴에서 후나코시 다케히로(船越健裕)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까지 포함한 한미일 3자 및 한일 북핵 수석대표 협의를 이어갈 예정이다.

한미는 주말 협의에서 양국이 대북 대화 재개 방안을 긴밀히 협의하는 상황에서 북한이 SLBM 추정 미사일을 발사한 의도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고 향후 정세에 미칠 영향 등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종전선언과 대북 인도적 협력안 등 기존에 논의해온 대북 관여 방안에 대해서도 추가 조율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최 대변인은 "현재 진행되고 있는 노 본부장 방미 시에 한미 양국은 종전선언 관련해 심도 있는 협의를 진행했고, 양측은 앞으로도 긴밀한 관련 협의를 지속해 나가기로 한 바 있다"며 "김 대표의 이번 방한 역시 이러한 배경에서 이루어지는 것으로 이해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의 잇따른 무력시위에도 정부의 종전선언 추진 의지는 변함이 없느냐'는 질문에는 즉답하지 않고 "앞으로도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달성을 위해서 필요한 외교적 소통 노력을 계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미는 북핵 문제뿐만 아니라 양자 현안에 대해서도 각급에서 접촉을 이어가며 활발한 협의를 진행 중이다.

마크 램버트 미국 국무부 동아태부차관보는 지난 16일부터 오는 20일까지 방한해 카운터파트인 고윤주 외교부 북미국장과 면담하고 여승배 차관보를 예방했다.

램버트 부차관보의 방한은 지난 14일(현지시간) 하와이 호놀룰루 아태안보연구소에서 고 국장과 양자정책대화(BPD) 3차 회의를 가진 직후에 이뤄졌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번 (램버트 부차관보의) 방한은 각급에서 지속하는 한미 간의 긴밀한 소통을 실무차원에서도 공고히 하는 것"이라며 양자 현안은 물론 역내 및 글로벌 이슈에 대한 논의 및 공조 협의도 이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YoHfkJn4rVM

heev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