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연천군 수령 150년 '삼곶리 뽕나무' 보호수 지정

송고시간2021-10-19 11:28

beta

경기 연천군은 중면 삼곶리 마을에서 신성하게 여기던 수령 150년의 뽕나무를 보호수로 지정했다고 19일 밝혔다.

삼곶리 뽕나무는 높이 13m에 둘레가 2.2m에 달하며 수령은 150년이다.

연천군 관계자는 "전국 보호수는 1만4천 그루에 달하나 뽕나무는 전국적으로 많지 않다"며 "마을주민과 함께 건강한 보호수로 관리해 마을의 역사를 후세에 전할 수 있도록 노력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연천=연합뉴스) 우영식 기자 = 경기 연천군은 중면 삼곶리 마을에서 신성하게 여기던 수령 150년의 뽕나무를 보호수로 지정했다고 19일 밝혔다.

연천군 중면 삼곶리 뽕나무
연천군 중면 삼곶리 뽕나무

[연천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삼곶리 뽕나무는 높이 13m에 둘레가 2.2m에 달하며 수령은 150년이다.

이 뽕나무는 마을의 장례 장소로 사용하던 돌무지무덤 옆에서 악귀와 재난으로부터 마을을 지켜온 것으로 여겨진다.

뽕나무 보호수는 전국적으로 8그루뿐이다.

연천군 관계자는 "전국 보호수는 1만4천 그루에 달하나 뽕나무는 전국적으로 많지 않다"며 "마을주민과 함께 건강한 보호수로 관리해 마을의 역사를 후세에 전할 수 있도록 노력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wyshi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