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남욱 "50억 클럽, 2명만 전달된 걸로 알아"…檢, 오늘 중 영장

송고시간2021-10-19 11:11

beta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 사건의 핵심 인물인 남욱 변호사가 검찰 조사에서 이른바 '50억 클럽' 의혹과 관련해 "두 사람 빼고 실제 돈이 전달된 건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19일 수사당국 등에 따르면 남 변호사는 전날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에서 이뤄진 조사에서 '50억 클럽' 의혹과 관련해 이같이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남 변호사는 이와 관련해 "저는 김만배씨가 (이들에게) 돈을 줘야 한다고 해서 자금만 마련했을 뿐"이라며 "두 명 빼고는 실제 돈 전달된 건 없는 걸로 알고 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진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검찰서 진술…로비 의혹 축소 시도 가능성도

체포된 '대장동 키맨' 남욱
체포된 '대장동 키맨' 남욱

(영종도=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미국에 체류 중이던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의 핵심 인물 남욱 변호사가 18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로 귀국해 검찰에 체포된 뒤 서울중앙지검으로 압송되고 있다. 2021.10.18 hkmpooh@yna.co.kr

(서울=연합뉴스) 송진원 김주환 기자 =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 사건의 핵심 인물인 남욱 변호사가 검찰 조사에서 이른바 '50억 클럽' 의혹과 관련해 "두 사람 빼고 실제 돈이 전달된 건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19일 수사당국 등에 따르면 남 변호사는 전날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에서 이뤄진 조사에서 '50억 클럽' 의혹과 관련해 이같이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50억 클럽'은 대장동 사업 투자사인 화천대유자산관리로부터 거액을 이미 받았거나 거액을 받기로 약정했다는 로비 대상자 명단을 말한다.

국민의힘 박수영 의원은 이달 6일 국회 정무위 국정감사에서 권순일 전 대법관과 박영수 전 특검, 무소속 곽상도 의원, 김수남 전 검찰총장, 최재경 전 청와대 민정수석, 홍모씨를 언급했다.

이름이 거론된 당사자들은 모두 의혹을 전면 부인하며 법적 대응 하겠다고 강하게 반발했다.

남 변호사는 이와 관련해 "저는 김만배씨가 (이들에게) 돈을 줘야 한다고 해서 자금만 마련했을 뿐"이라며 "두 명 빼고는 실제 돈 전달된 건 없는 걸로 알고 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진다.

남 변호사가 언급한 두 명 중 한 사람은 김씨 구속영장에도 적시된 곽 의원인 것으로 검찰은 보고 있다. 검찰은 곽 의원 아들이 화천대유에서 근무한 뒤 받은 퇴직금 50억원을 뇌물로 보고 수사 중이다.

검찰은 남 변호사가 로비 의혹을 축소하려는 가능성도 염두에 두고 김씨 등 이른바 '대장동 4인방'의 자금을 추적하고 있다.

그는 귀국 전 언론 인터뷰에서 로비 의혹에 대해 "저희끼리 '350억 로비 비용' 이야기를 했었는데 7명에게 50억씩 주기로 했다는 이야기"라고도 주장했다.

남 변호사는 전날 밤 10시까지 조사를 받고 이날 자정이 넘어서까지 조서를 열람했다.

검찰은 이날 오후 남 변호사를 다시 구치소에서 불러 조사를 이어간 뒤 이르면 이날 밤 특경가법상 배임과 뇌물공여 약속 등 혐의로 구속 영장을 청구할 방침이다. 남 변호사의 체포 시한은 20일 새벽 5시까지다.

이날 오후에는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 법원에 청구한 구속 적부심사도 열린다.

유 전 본부장 측은 전날 "뇌물을 받은 적이 없고, 컨소시엄 선정 시 조작이나 초과 이익 환수 조항 삭제 등의 배임행위도 없었다"며 "검찰의 소명이 부족하고, 도주·증거인멸 우려도 구속 이후 수사에 협조해 사실상 사라졌다"며 구속이 타당한지 가려달라고 법원에 청구서를 냈다.

법원이 유 전 본부장의 청구를 받아들여 그를 풀어줄 경우 검찰은 또다시 증거 불충분·부실 수사 비판을 피할 수 없게 될 것으로 보인다. 20일로 예정된 기소 일정도 미뤄질 가능성이 크다.

다만 유 전 본부장의 경우 수사 초기 휴대전화를 은닉하고 검찰 소환에 응하지 않은 면이 있어 법원이 구속 필요성에 무게를 둘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san@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g5iQ9bmCbm4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