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용혜인 "사망사고 발생 업체 공공사업 입찰 제한 극히 드물어"

송고시간2021-10-19 10:55

beta

까다로운 법령 조건 탓에 사망사고 발생으로 공공 발주 사업 입찰 참여를 제한받는 사례가 극히 드물어 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기본소득당 용혜인 의원이 19일 조달청에서 받은 '근로자 2인 이상 동시 사망 부정당 업자 지정 현황'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이런 사유로 입찰 참여를 제한받은 업체가 국가계약법으로는 1곳도 없었고, 지방계약법으로도 6개 업체(3건)에 불과했다.

용 의원은 "산재로 누적 몇 명이 숨져도 2명 이상 동시 사망만 아니면 제재하지 않는 현행 제도는 반인권적"이라며 "동시 사망 요건을 폐지하고 부정당 업자 지정 산재 사망 범위에 민간사업도 포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2명 이상 동시 사망 요건은 반인권적…민간사업도 제재해야"

정부대전청사 전경
정부대전청사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전=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까다로운 법령 조건 탓에 사망사고 발생으로 공공 발주 사업 입찰 참여를 제한받는 사례가 극히 드물어 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기본소득당 용혜인 의원이 19일 조달청에서 받은 '근로자 2인 이상 동시 사망 부정당 업자 지정 현황'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이런 사유로 입찰 참여를 제한받은 업체가 국가계약법으로는 1곳도 없었고, 지방계약법으로도 6개 업체(3건)에 불과했다.

국가계약법과 지방계약법은 공공 발주 사업에서 안전 조치 소홀로 근로자가 2명 이상 동시에 사망하는 경우에만 사업자를 부정당 업자로 지정해 5개월∼2년 동안 입찰 참여를 제한한다.

용 의원은 "산재로 누적 몇 명이 숨져도 2명 이상 동시 사망만 아니면 제재하지 않는 현행 제도는 반인권적"이라며 "동시 사망 요건을 폐지하고 부정당 업자 지정 산재 사망 범위에 민간사업도 포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ye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