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폐암 환자 우울증 치료, 생존 기간 연장돼"

송고시간2021-10-19 10:24

beta

폐암 진단 후 우울증이 지속되면 아무리 최신 항암 치료를 받아도 생존 기간이 짧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오하이오 주립대학의 바버러 앤더슨 심리학 교수 연구팀이 진행성 폐암 환자 157명을 대상으로 진단 때, 그후 8개월 동안은 매달, 그 후 최장 2년까지는 격월로 우울증 검사를 시행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헬스데이 뉴스(HealthDay News)가 18일 보도했다.

요즘엔 폐암의 새로운 치료법들이 개발되면서 환자의 생존율이 크게 개선됐지만 진단 후 우울증이 계속되는 환자는 그 효과가 제한적임을 이 연구 결과는 보여주고 있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우울증
우울증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폐암 진단 후 우울증이 지속되면 아무리 최신 항암 치료를 받아도 생존 기간이 짧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오하이오 주립대학의 바버러 앤더슨 심리학 교수 연구팀이 진행성 폐암 환자 157명을 대상으로 진단 때, 그후 8개월 동안은 매달, 그 후 최장 2년까지는 격월로 우울증 검사를 시행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헬스데이 뉴스(HealthDay News)가 18일 보도했다.

환자들은 폐암 진단 때 8%가 중등도(moderate) 내지 중증(severe) 우울증, 28%는 중등도 우울증, 나머지는 경증 우울증으로 판정됐다.

환자 대부분은 시간이 가면서 우울증이 진정되었지만, 우울증이 계속된 환자 그리고 우울증이 가장 심했던 환자는 사망 위험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폐암 진단 후 3개월 사이에 우울증이 가벼웠거나 우울증이 없었던 환자는 절반 이상이 15개월 생존했지만, 중등도 내지 중증의 우울증을 보인 환자는 30%에 그쳤다.

연구팀은 폐암 때 우울증 테스트 성적과 모든 다른 조건들이 비슷한 두 환자를 대표로 선발해 예후를 비교 분석했다.

이 중 한 환자는 5개월 후 우울증이 개선됐고 다른 환자는 악화했다.

우울증이 개선된 환자는 1년 생존 확률이 64%, 우울증이 악화된 환자는 42%로 분석됐다.

요즘엔 폐암의 새로운 치료법들이 개발되면서 환자의 생존율이 크게 개선됐지만 진단 후 우울증이 계속되는 환자는 그 효과가 제한적임을 이 연구 결과는 보여주고 있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따라서 폐암 환자는 우울증 검사를 시행해 우울증 강도가 중등도 이상일 때는 정신과에 치료를 의뢰할 필요가 있다고 연구팀은 강조했다.

이 연구 결과는 미국 심신의학 학회(American Psychosomatic Society) 학술지 '심신의학'(Psychosomatic Medicine) 최신호에 발표됐다.

skh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