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가을밤 도심 궁궐 거닌다…모레부터 '경복궁 야간관람'

송고시간2021-10-19 10:08

beta

어둠이 깔린 서울 도심에서 환하게 불을 밝힌 궁궐 건축물 사이를 거닐 수 있는 '경복궁 야간관람'이 시작된다.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는 하반기 경복궁 야간관람을 21일부터 다음 달 29일까지 진행한다고 19일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내달 29일까지 진행…하루 최대 유료 관람인원 1천300명

경복궁 야간관람
경복궁 야간관람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어둠이 깔린 서울 도심에서 환하게 불을 밝힌 궁궐 건축물 사이를 거닐 수 있는 '경복궁 야간관람'이 시작된다.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는 하반기 경복궁 야간관람을 21일부터 다음 달 29일까지 진행한다고 19일 밝혔다.

관람 시간은 오후 7시부터 9시 30분까지이며, 입장 마감 시간은 8시 30분이다. 궁이 문을 닫는 화요일에는 시행되지 않는다.

하루 최대 유료 관람인원은 1천300명으로, 상반기보다 700명 줄었다. 인터넷 예매 인원은 1천 명, 현장 발권 인원은 300명이다. 1인당 구매 한도는 온·오프라인 모두 2매다. 입장료는 낮과 동일한 3천 원이다.

인터넷 예매는 11번가 티켓(ticket.11st.co.kr)에서 할 수 있다. 다음 달 7일 이전 관람권은 이달 20일 오전 10시부터 구매할 수 있고, 내달 8일 이후 관람권은 다음 달 1일 오전 10시부터 판매된다.

관람 취소는 기존에는 관람일 자정까지 가능했으나, 전날 오후 5시까지로 7시간 당겨졌다. 취소된 티켓은 관람일 자정까지 구매할 수 있다.

현장 발권 대상은 만 65세 이상 어르신과 외국인으로, 신분증이 필요하다.

국가유공자와 배우자, 중증 장애인과 동반 1인, 경증 장애인, 국가유공자 유족증 소지자, 만 6세 이하 어린이, 한복 착용자는 별도 예약 절차 없이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다만 무료입장 대상이라는 사실을 입증할 증명서를 지참하고, 매표소에서 관람권을 받아야 한다.

궁능유적본부 경복궁관리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마스크 착용 여부와 체온 등을 확인한다.

광화문 야경
광화문 야경

[문화재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sh5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