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재명式 '낙하산'…뇌물·미투 전력자가 산하기관 간부로"

송고시간2021-10-19 09:46

beta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의 측근 중 자격 논란 소지가 큰 수십 명이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 임원으로 포진해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국회 국토위 소속 국민의힘 이종배 의원은 19일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 전·현직 간부 중 이 후보의 측근이 40여 명에 달하며, 이 중 상당수가 해당 분야에 전문성을 갖추지 못한 '낙하산' 인사들이라고 주장했다.

경찰 경무관 출신인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경상원)의 박모 전 상임이사는 경기도 용인시 한 카페에서 술에 취한 채 업주에게 행패를 부려 업무방해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으며 지난 15일 직위해제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종배 "대장동 사태도 잘못된 인사 관행 때문"

안경 고쳐 쓰는 이재명 경기지사
안경 고쳐 쓰는 이재명 경기지사

[경기사진공동취재단]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의 측근 중 자격 논란 소지가 큰 수십 명이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 임원으로 포진해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국회 국토위 소속 국민의힘 이종배 의원은 19일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 전·현직 간부 중 이 후보의 측근이 40여 명에 달하며, 이 중 상당수가 해당 분야에 전문성을 갖추지 못한 '낙하산' 인사들이라고 주장했다.

심지어 범죄 이력이 있거나 미투 논란을 일으킨 '부적격' 인사도 포함돼 있다고 비판했다.

경찰 경무관 출신인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경상원)의 박모 전 상임이사는 경기도 용인시 한 카페에서 술에 취한 채 업주에게 행패를 부려 업무방해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으며 지난 15일 직위해제됐다.

박 전 상임이사는 2012년 업체로부터 수천만 원대 뇌물을 받은 혐의로 기소돼 실형을 선고받은 전력이 알려지면서 적격성 논란이 불거지기도 했다.

지난 2018년 광주 광산구청장 선거에 출마하려다 과거 성희롱 사건이 폭로되면서 출마를 포기했던 강모 씨는 지난 7월까지 경기농식품유통진흥원장과 경기도농수산진흥원장을 지냈다.

한총련 의장 출신으로 현재 이 후보 캠프에서 일하는 강씨는 2003년 피해자 김모 씨를 성희롱한 의혹이 당시 사건일지 등을 통해 뒤늦게 드러났다고 이 의원실은 전했다.

이 같은 '낙하산' 인사는 이 후보가 2018년 9월 시행한 '열린채용'을 통해 본격화됐다고 이 의원은 지적했다.

경기도의 16개 공공기관이 다른 지자체들과 달리 간부 채용 과정에서 구체적인 자격 요건을 두지 않으면서, 자격 논란 소지가 큰 이 후보 측근들이 대거 진입했다는 것이다.

대장동 개발 특혜·로비 사건의 핵심 인물인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도 관광 관련 경력이 전무한 상황에서 차관급인 경기관광공사 사장까지 올랐다.

이 의원은 "결국 대장동 사태가 터진 것도 잘못된 인사 관행 때문"이라며 "자격 없는 사람들의 비리, 배임 행위 적발 시 이 후보가 책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인사의 적정성을 확인하고자 경기도에 공모 관련 공고문과 제출서류 등을 요구했지만, 경기도가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국민의힘 이종배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국민의힘 이종배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hanj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