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기현 "이재명 주연의 궤변 대행진…조국 사태 때와 닮아"

송고시간2021-10-19 09:06

beta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는 19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출석한 전날 국회 행안위의 경기도 국감에 대해 "이재명 주연의 적반하장식 궤변 대행진이었다"고 평가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감대책회의에서 "서영교 위원장은 최소한의 중립성을 지키지 않은 채 무한정 발언 시간을 허용했고, 이 후보는 절대다수 호위 무사의 경호 아래 개선장군이라도 되는 양, 궤변과 비웃음으로 일관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조국 사태 때와 참 많이 닮았다는 생각"이라며 "조국 전 (법무)장관은 장관 후보자로서 민주당이 깔아준 무대에서 국민을 기만할 수 있다는 확신에 찬 태도와 거짓말로 국민을 완전히 속이려 했으나, 결국 오래가지 않아 거짓말이 들통났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조폭 연계 인물, 대통령 돼선 안 돼"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홍준석 기자 =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는 19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출석한 전날 국회 행안위의 경기도 국감에 대해 "이재명 주연의 적반하장식 궤변 대행진이었다"고 평가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감대책회의에서 "서영교 위원장은 최소한의 중립성을 지키지 않은 채 무한정 발언 시간을 허용했고, 이 후보는 절대다수 호위 무사의 경호 아래 개선장군이라도 되는 양, 궤변과 비웃음으로 일관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 후보의 태도는 A를 물으면 B를 답하는 동문서답, 본질 흐리기, 잡아떼기, 이명박·박근혜 정권과 국민의힘 탓하기, 분개하기, 협박하기의 무한반복이었다"고 꼬집었다.

이어 "조국 사태 때와 참 많이 닮았다는 생각"이라며 "조국 전 (법무)장관은 장관 후보자로서 민주당이 깔아준 무대에서 국민을 기만할 수 있다는 확신에 찬 태도와 거짓말로 국민을 완전히 속이려 했으나, 결국 오래가지 않아 거짓말이 들통났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민주당의 전방위적인 조력과 비호로 특검을 지연시킬 수 있을지는 모르지만, 국민의 정권교체 열망은 그만큼 더 커질 것"이라며 "조직 폭력배와 깊은 관계를 맺은 그런 조폭 연계 인물이 이 나라의 대통령이 돼서는 안 된다는 것은 너무나 자명한 이치"라고 덧붙였다.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hanj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