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찰 "곽상도 아들 50억 퇴직금 부적절…검찰과 송치 협의"

송고시간2021-10-18 21:49

beta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18일 경기남·북부경찰청 국정감사에서 김원준 경기남부경찰청장은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 중 하나인 무소속 곽상도 의원의 아들 병채 씨가 퇴직금으로 50억 원을 받은 데 대해 "적절하지 않다고 판단된다"고 말했다.

김 청장은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가 곽 의원 아들의 병명을 보면 50억 퇴직금이 상식에 부합한다'는 발언을 했는데 어떻게 생각하느냐"라는 더불어민주당 이해식 의원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수원=연합뉴스) 최종호 권준우 기자 =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18일 경기남·북부경찰청 국정감사에서 김원준 경기남부경찰청장은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 중 하나인 무소속 곽상도 의원의 아들 병채 씨가 퇴직금으로 50억 원을 받은 데 대해 "적절하지 않다고 판단된다"고 말했다.

'50억 퇴직금 의혹' 곽상도 의원 아들 경찰 조사
'50억 퇴직금 의혹' 곽상도 의원 아들 경찰 조사

(수원=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을 받는 화천대유자산관리에서 퇴직금 50억원을 받은 곽상도 의원 아들이 지난 8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경기남부경찰청에서 조사를 마치고 나오고 있다. 2021.10.8 [공동취재] xanadu@yna.co.kr

김 청장은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가 곽 의원 아들의 병명을 보면 50억 퇴직금이 상식에 부합한다'는 발언을 했는데 어떻게 생각하느냐"라는 더불어민주당 이해식 의원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김 청장은 그러나 병채 씨의 병명에 대해서는 "여기서 말할 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즉답을 피했다.

그러면서 "내일 검찰 수사 책임자와 경찰 책임자가 만나 수사와 관련한 부분을 협의하기로 했다"며 "그 자리에서 이 사건을 구체적으로 어떻게 할 건지 논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곽 의원 아들 병채 씨는 2015년 6월 화천대유에 입사해 보상팀에서 근무하다가 올해 3월 퇴사했다.

그는 입사 후 세전 기준 230만∼380만 원 상당의 급여를 받았고, 퇴사하면서 성과급과 위로금, 퇴직금 등 명목으로 50억 원을 받았다. 세금을 떼고 실수령한 돈은 28억 원이다.

이에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목사가 이끄는 국민혁명당은 곽 의원을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 혐의로 지난달 검찰에 고발했고, 시민단체 적폐청산국민참여연대는 곽 의원 부자와 화천대유 이성문 전 대표, 회계담당자를 뇌물과 업무상 배임 등 혐의로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에 고발했다.

검찰과 경찰의 전담수사팀은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에 더해 곽 의원 아들 사건까지 각각 수사하게 돼 중복수사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zorba@yna.co.kr

'50억 퇴직금' 수사는 누가…경찰? 검찰?/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g5iQ9bmCbm4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