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강남구 공사 현장서 크레인 하역 작업하던 60대 추락 사망

송고시간2021-10-18 19:19

beta

18일 서울 강남구 역삼동의 한 건물 지상 5층 높이에서 신축 공사를 하던 60대 작업자가 추락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경찰과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5분께 강남구 역삼동의 한 건물 신축공사 현장에서 60대 A씨가 크레인에서 공사 자재 하역작업을 하던 중 아래로 떨어져 사망했다.

경찰은 크레인이 흔들리면서 A씨가 추락했다는 목격자 진술을 토대로 관계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와 과실 유무를 확인할 예정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추락사고 (PG)
추락사고 (PG)

[권도윤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김치연 윤우성 기자 = 18일 서울 강남구 역삼동의 한 건물 지상 5층 높이에서 신축 공사를 하던 60대 작업자가 추락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경찰과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5분께 강남구 역삼동의 한 건물 신축공사 현장에서 60대 A씨가 크레인에서 공사 자재 하역작업을 하던 중 아래로 떨어져 사망했다.

의식을 잃은 A씨는 심폐소생술(CPR)을 받으며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결국 숨졌다.

경찰은 크레인이 흔들리면서 A씨가 추락했다는 목격자 진술을 토대로 관계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와 과실 유무를 확인할 예정이다.

chi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