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재명 팩트체크' 元, 野에 "변호사비 파고들고 가두리 쳤어야"

송고시간2021-10-18 18:59

beta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가 18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경기지사로서 출석한 경기도 대상 국정감사를 중계방송으로 보며 "이 지사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과 관련해 2억5천만원 답변이 나왔을 때 아무도 파고들지 않았다"고 말했다.

'대장동 1타 강사'를 자임하는 원 전 지사는 이날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등 여러 패널과 함께 국감 '팩트체크'를 위한 유튜브 '원희룡TV'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며 이렇게 말했다.

원 전 지사는 또 "(이 후보 측근인) 유동규, 정진상, 김만배 세 사람의 관계에 대해 물어봤어야 했다. 가두리를 쳐야죠"라며 "이미 많이 나와있는 것에 대해 항복시키는 게 아니라 '무슨 자격으로 임명했나', '거기 부인이랑 당신 사모랑 같은 교회 집사인 거 맞나'에 대해 어떻게 답변하는지 질문을 많이 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라방' 코치…"실실 웃는 이재명에 대선서 당하는 것 아니냐"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가 18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경기지사로서 출석한 경기도 대상 국정감사를 중계방송으로 보며 "이 지사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과 관련해 2억5천만원 답변이 나왔을 때 아무도 파고들지 않았다"고 말했다.

'대장동 1타 강사'를 자임하는 원 전 지사는 이날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등 여러 패널과 함께 국감 '팩트체크'를 위한 유튜브 '원희룡TV'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며 이렇게 말했다.

이 후보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 관련 답변에 대해 "2억5천만원 이야기가 나왔는데 '전부냐'는 이야기를 해야 하고 '제3자가 당신의 측근들이라든지 당신도 모르는 변호사 동원이 있었다면 책임지겠냐', '자료 다 낼 수 있나', '당신 측근들이나 당신 편에서 변호사 비용 지출한 게 없냐'고 물었어야 한다"면서 "이 부분에서 변호사비를 하나 놓쳤다"고 짚었다.

앞서 이 후보는 국회 행정안전위 국감에서 "저는 변호사비를 다 지불했고 그 금액은 2억5천만원이 좀 넘는다. 대부분 사법연수원 동기, 법대 친구들 등"이라며 "무슨 400억원의 변호사비를 이야기하는 건 옳지 않다"고 답변했다.

'올데이 라이브 방송' 진행하는 원희룡 전 제주지사
'올데이 라이브 방송' 진행하는 원희룡 전 제주지사

[원희룡 후보 캠프 제공]

원 전 지사는 또 "(이 후보 측근인) 유동규, 정진상, 김만배 세 사람의 관계에 대해 물어봤어야 했다. 가두리를 쳐야죠"라며 "이미 많이 나와있는 것에 대해 항복시키는 게 아니라 '무슨 자격으로 임명했나', '거기 부인이랑 당신 사모랑 같은 교회 집사인 거 맞나'에 대해 어떻게 답변하는지 질문을 많이 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그러면서 "(이 후보가) 부인하더라도 (질문을) 깔아야 한다. 어디에 걸려도 걸리게끔. 함정을 판다기보다 압정을 뿌리는 것"이라며 "가다가 밟혀서 압정에 찔리게, 뭔가라도 걸리게끔 촘촘히 압정을 깔아놓는 부분에 대한 개념이 전혀 없다"고 야당 의원들의 질의에 아쉬움을 표했다.

야당 의원들의 질의에 대해선 "날카로운 질문이 없었고, 질문을 안 했다"며 "이재명이 실컷 이야기를 많이 하게끔 질문하고 철저히 검증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원 전 지사는 국감에서 야당 질의에 소리 내서 웃는 이 후보에 대해 "실실 웃는 이재명에게 (내년 대선인) 3월 이후에 당하는 거 아니냐. 점심을 못 먹겠다. 답답하고 억장이 무너진다"고 말했다.

'이재명 국감' 팩트체크 하는 원희룡 전 제주지사
'이재명 국감' 팩트체크 하는 원희룡 전 제주지사

[원희룡 후보 캠프 제공]

yjkim8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