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 기시다 오염수 방류방침에 "국제사회 합의 전 방류 안 돼"

송고시간2021-10-18 17:29

beta

중국은 18일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신임 일본 총리가 후쿠시마(福島) 원전 오염수 방류 방침을 재확인한 것에 대해 '국제사회와 합의 없이 오염수를 방류해서는 안 된다'는 기존 입장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지난 4월 일본 정부의 일방적인 오염수 방류 결정에 환태평양 각국과 일본 국민의 반발이 크다"며 이같이 말했다.

"일본은 국제사회 등 이해 관계자 및 관련 국제기구와 충분히 협의하고, 합의 전에 오염수를 함부로 방류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

[중국 외교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베이징=연합뉴스) 한종구 특파원 = 중국은 18일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신임 일본 총리가 후쿠시마(福島) 원전 오염수 방류 방침을 재확인한 것에 대해 '국제사회와 합의 없이 오염수를 방류해서는 안 된다'는 기존 입장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지난 4월 일본 정부의 일방적인 오염수 방류 결정에 환태평양 각국과 일본 국민의 반발이 크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오염수 처리 문제는 일본 한 나라의 문제가 아니라 환태평양 국가의 국민 건강과 전 세계 해양 생태 환경과 관련된 의제"라며 "일본은 국제사회의 목소리를 경청하고 잘못된 결정을 철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일본은 국제사회 등 이해 관계자 및 관련 국제기구와 충분히 협의하고, 합의 전에 오염수를 함부로 방류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기시다 총리는 전날 후쿠시마 제1 원자력발전소를 방문한 뒤 기자들에게 "(후쿠시마 원전에) 많은 (오염수) 탱크가 서 있는 모습을 보고 미룰 수 없다고 통감했다. 투명성을 가지고 설명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는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를 다핵종제거설비(ALPS)로 걸러 바다에 버린다는 일본 정부 구상을 예정대로 추진할 뜻임을 밝힌 것이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그는 같은 날 후쿠시마의 한 딸기 농장을 방문해 딸기를 맛보기도 했는데, 이는 후쿠시마에서 생산된 식품이 안전하다는 일본 정부의 주장을 홍보하기 위한 행동으로 보인다.

jkh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