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네탓 공방'만 남은 대장동 국감…"'결정적 한방'은 없었다"

송고시간2021-10-18 17:42

beta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의 첫 시험무대로 주목받았던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18일 경기도 국정감사에서는 예상대로 '대장동 의혹'을 놓고 여야간에 뜨거운 설전이 벌어졌다.

"제대로 찢어놓겠다"며 송곳 검증을 예고한 야당의 '결정적 한방'은 아직 나오지 않았다는 평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野, 기존 의혹 도돌이표…이재명도 검증고비마다 '야당 탓'

국힘 "애초에 기울어진 운동장…경기도, 자료 제출도 부실"

답변하는 이재명 경기지사
답변하는 이재명 경기지사

(수원=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8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1.10.18 [경기사진공동취재단] xanadu@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이은정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의 첫 시험무대로 주목받았던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18일 경기도 국정감사에서는 예상대로 '대장동 의혹'을 놓고 여야간에 뜨거운 설전이 벌어졌다.

그러나 "제대로 찢어놓겠다"며 송곳 검증을 예고한 야당의 '결정적 한방'은 아직 나오지 않았다는 평가다. 이 후보도 시원한 해명보다는 "국민의힘 게이트"라는 기존 주장을 되풀이했다. 양쪽의 비슷한 주장이 이어지면서 맥빠진 공방이 연출됐다는 이야기도 나왔다.

첫 포문을 연 국민의힘 김도읍 의원은 이 후보를 가리켜 "그분이 청와대보다 감옥과 가까운 이유를 보자"며 엄포를 놓았다.

그러면서 변호사비 대납·음주운전·검사사칭·형수 욕설·여배우 스캔들 등 기존 의혹들을 나열했다.

같은당 김용판 의원이 이 후보가 성남시장 시절 '국제마피아파' 측에 특혜를 주고 대가로 돈을 받았다는 '조폭 연루설'을 제기했지만, 이 후보는 터무니없다는 듯 웃음을 터뜨리며 "사실이면 기자회견을 하라. 제가 고발하겠다"고 반박했다.

민주당 박재호 의원은 의사진행발언에서 "지금 여기는 국감 자리이고 청문회가 아니다"며 "사생활이나 개인 문제는 안 했으면 좋겠다"며 방어막을 치기도 했다.

답변하는 이재명 경기지사
답변하는 이재명 경기지사

(수원=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8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1.10.18 [경기사진공동취재단] xanadu@yna.co.kr

이 후보는 검증의 고비마다 국민의힘 탓으로 돌렸다.

이 후보는 "분명한 것은 국민의힘, 과거 새누리당이 당의 공론으로 공공개발을 못 하게 막았고 민간개발을 강요한 것"이라며 "개발 이익을 차지한 민간업자에게 어떤 형태든 금전 이익을 나눈 건 국민의힘 소속 의원, 또는 국민의힘이 추천한, 국민의힘에 가까운 검찰 출신 변호사들"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명박·박근혜 정부 민간개발이익 보장 4대 조치' 등 준비한 자료판도 들고나와 역공을 가했다.

이에 대해 국민의힘 박완수 의원은 의사진행발언에서 "자꾸 과거 사람들을 '국민의힘 당원이다' 이러고 얘기하는데 지금 그분들 국민의힘 당원도 아니다"라며 "의도적으로 모든 걸 국민의힘에 다 가져다붙인다"며 반발했다.

이 와중에 화천대유 측으로부터 금품을 받았다는 의혹을 받는 박영수 전 특별검사를 어느 당에서 특검으로 추천한지를 놓고 난데없이 진실 공방이 벌어지기도 했다.

이에 서영교 위원장이 "당시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의 브리핑을 통해 '박근혜 대통령은 야당이 추천한 특검후보 2명 중에서 박영수를 특검 변호사로 임명했다'고 나와 있다"며 "당시 야당은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이었던 것 같은데 국민의당에서 추천한 것"이라고 '팩트체크'를 했다.

김도읍 의원과 주먹인사하는 이재명
김도읍 의원과 주먹인사하는 이재명

(수원=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8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국민의힘 김도읍 의원과 주먹인사하고 있다. 2021.10.18 [경기사진공동취재단] xanadu@yna.co.kr

야당 측은 이번 국감이 애초에 '기울어진 운동장'이 아니냐는 분위기다.

국민의힘 박수영 의원은 오전 국감 질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질의가) 순조롭지 않다"며 "숫자가 절반밖에 안 되어서 7분 질의로 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날 국감에 참석한 행안위원 22명 중 국민의힘 소속은 8명뿐이다.

야당은 자료 제출 부실도 문제 삼았다.

국민의힘 박완수 의원은 질의 전 의사진행발언에서 "경기도는 왜 그렇게 자료를 안 주는지 모르겠다"고 불만을 터뜨렸지만, 이 후보는 "홍준표 국민의힘 후보께서도 경남도지사를 하실 때 '자치사무는 국감대상이 아니다'라고 하는 그 법률에 근거해서 자료제출을 하지 않았던 것으로 안다"고 답했다.

geein@yna.co.kr, a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