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고채 금리 일제히 상승…3년물 연 1.875%(종합)

송고시간2021-10-18 17:31

beta

18일 국고채 금리가 일제히 상승했다.

이날 서울 채권시장에서 3년 만기 국고채 금리는 전 거래일보다 8.0bp(1bp=0.01%포인트) 오른 연 1.875%에 장을 마쳤다.

2018년 12월 5일(연 1.901%)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국고채 금리 일제히 상승…3년물 연 1.875% (PG)
국고채 금리 일제히 상승…3년물 연 1.875% (PG)

[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박원희 기자 = 18일 국고채 금리가 일제히 상승했다.

3년물 금리는 2년 10개월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날 서울 채권시장에서 3년 만기 국고채 금리는 전 거래일보다 8.0bp(1bp=0.01%포인트) 오른 연 1.875%에 장을 마쳤다.

이는 2018년 12월 5일(연 1.901%)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10년물 금리는 4.4bp 오른 연 2.400%로 마감했다. 5년물과 2년물은 각각 7.2bp, 4.4bp 오른 연 2.170%, 연 1.665%였다.

20년물은 연 2.345%로 3.3bp 올랐다. 30년물과 50년물은 각각 1.8bp 상승하며 연 2.291%, 연 2.291%를 나타냈다.

채권 시장이 통화정책 '정상화'의 속도가 빨라질 수 있다는 전망을 반영하고 있으며 최근 인플레이션(물가 상승) 우려 등도 금리 상승에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이달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3%를 넘어설 것으로 예측된다.

백윤민 교보증권 연구원은 "시장이 당초에 기본 시나리오 정도로 생각했던 게 내년 말 '기준금리 1.25%' 정도였는데 이 부분이 '기준금리 1.5%' 정도로 바뀌었다"며 "인플레이션 관련한 불확실성도 커지면서 채권 투자심리가 위축된 가운데 국고채 입찰 등도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채권 시장의 투자 심리가 전반적으로 위축된 결과, 호가가 얇아져 금리 변동성을 더욱 키우고 있다는 분석이다.

백 연구원은 "장기물은 현재 경기적 요소보다는 물가 영향 등이 조금 더 반영되고 있는데 당분간 이런 흐름이 이어질 것"이라며 "기준금리 인상 사이클이 어느 정도 진정되고 경기적인 리스크들이 반영돼야 시장 금리가 진정되는 모습을 보일 것 같다"고 예상했다.

당일(오후ㆍ%) 전일(%) 전일대비(bp)
국고채권(1년) 1.161 1.135 +2.6
국고채권(2년) 1.665 1.621 +4.4
국고채권(3년) 1.875 1.795 +8.0
국고채권(5년) 2.170 2.098 +7.2
국고채권(10년) 2.400 2.356 +4.4
국고채권(20년) 2.345 2.312 +3.3
국고채권(30년) 2.291 2.273 +1.8
국고채권(50년) 2.291 2.273 +1.8
통안증권(2년) 1.692 1.635 +5.7
회사채(무보증3년) AA- 2.333 2.249 +8.4
CD 91일물 1.080 1.070 +1.0

encounter2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