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 속 희망 기원' 불교계 삼보사찰 천리순례 마무리

송고시간2021-10-18 16:32

beta

불교계가 '코로나19'로 고통받는 국민에게 위로와 희망을 전하고자 시작한 천리순례 대장정이 18일 마무리됐다.

'삼보(三寶)사찰 천리순례' 참가자들은 지난 1일 승보사찰로 불리는 송광사를 출발, 팔만대장경판을 보관해온 법보사찰 해인사를 거쳐 부처님 진신사리를 모신 불보사찰 통도사에 도착해 대장정의 막을 내렸다.

참가자들은 이날 통도사에서 연 회향식 발원문에서 "(순례에) 함께 하신 분들의 공덕을 찬탄한다"며 "저희는 이제 중생 곁으로 움직이는 불교, 적극적인 불교, 친절한 불교로 나아가겠다"고 다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삼보사찰 잇는 순례길
삼보사찰 잇는 순례길

(순천=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1일 전남 순천시 송광사에서 승려들이 국민의 평안을 기원하는 삼보사찰 천리순례를 떠나고 있다. 2021.10.1 iny@yna.co.kr

(서울=연합뉴스) 양정우 기자 = 불교계가 '코로나19'로 고통받는 국민에게 위로와 희망을 전하고자 시작한 천리순례 대장정이 18일 마무리됐다.

'삼보(三寶)사찰 천리순례' 참가자들은 지난 1일 승보사찰로 불리는 송광사를 출발, 팔만대장경판을 보관해온 법보사찰 해인사를 거쳐 부처님 진신사리를 모신 불보사찰 통도사에 도착해 대장정의 막을 내렸다.

순례에는 상월선원 회주이자 조계종 전임 총무원장 자승스님, 총도감 호산스님, 윤재웅 동국대 사범대학장, 안현민 한국대학생불교연합회(대불련) 중앙회장 등 스님과 불자들이 참여했다. 단기 참가자들도 함께하며 발걸음을 맞췄다.

순례단은 대장정 기간 423㎞를 걸으며 '코로나19' 치유의 바람을 전했다.

통도사서 만난 윤석열·김혜경
통도사서 만난 윤석열·김혜경

(양산=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국민의힘 윤석열 대권 예비후보가 18일 경남 양산시 통도사에서 열린 '통도사 삼보사찰 천리순례 회향식'에 참석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 부인 김혜경 씨와 나란히 앉아 있다. 2021.10.18 image@yna.co.kr

참가자들은 이날 통도사에서 연 회향식 발원문에서 "(순례에) 함께 하신 분들의 공덕을 찬탄한다"며 "저희는 이제 중생 곁으로 움직이는 불교, 적극적인 불교, 친절한 불교로 나아가겠다"고 다짐했다.

이어 "이제 각자의 처소로 돌아간다"면서 "모든 생명에 부처님의 가피가 가득하기를 발원한다"고 바랐다.

회향식에는 스님과 불자 외에도 국민의 힘 대권주자 윤석열·유승민 후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부인인 김혜경 씨 등이 함께했다.

edd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