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野 "몇십억 푼돈은 범인 아냐…대장동 깐부들에 개발이익 몰빵"

송고시간2021-10-18 16:22

beta

국민의힘은 18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경기지사 자격으로 출석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대장동 의혹의 '몸통'이라는 주장을 거듭 이어갔다.

이영 의원은 "대장동 게이트가 점점 '이재명 게임'이 되는 것 같다"며 "계속 돈을 받은 자가 범인이라고 하는데 몇천만원 잔돈 받은 사람, 몇십억짜리 푼돈 받은 사람을 저는 범인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라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대장동 개발 이익을 '몰빵'하고 나눠 먹은 대장동 깐부들"이라며 "유동규를 주축으로 정진상(전 경기도 정책실장), 고재환(성남의뜰 대표), 김만배(화천대유 대주주), 남욱(변호사)"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설계자는 호구였나" vs "제 설계는 공공환수"

경기도 국감…이재명 "이익 '몰빵'은 국힘"

답변하는 이재명 지사
답변하는 이재명 지사

(서울=연합뉴스) 전수영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18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21.10.18 [국회사진기자단] swimer@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동환 기자 = 국민의힘은 18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경기지사 자격으로 출석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대장동 의혹의 '몸통'이라는 주장을 거듭 이어갔다.

이영 의원은 "대장동 게이트가 점점 '이재명 게임'이 되는 것 같다"며 "계속 돈을 받은 자가 범인이라고 하는데 몇천만원 잔돈 받은 사람, 몇십억짜리 푼돈 받은 사람을 저는 범인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화천대유 핵심 인사들은) 기본이 100억, 1천억원을 받고 있다. 앞으로 목돈 받을 사람이 도둑이겠죠"라며 "이 지사가 이 설계에 관여했거나 이익의 일부를 취득했거나 취득할 예정이라면 후보직에서 사퇴할 의사가 있느냐"라고 물었다.

이 지사가 국민의힘을 탈당한 곽상도 의원의 아들이 화천대유로부터 50억원 퇴직금을 받은 점을 근거로 '돈 받은 자가 범인'이라는 논리를 펴자, 곽 의원 아들보다 더 많은 수익을 올린 인사들이 이번 의혹의 핵심이라고 반박한 것이다.

이영 의원은 "이 지사가 '대장동 설계자는 나'라면서 '유동규는 실무자일 뿐'이라고 했는데 그 실무자는 뇌물·배임 등 혐의로 구속됐다"며 "유동규가 실무자라면 설계자 역시 대장동 게이트에서 자유롭지 않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단순 실무자가 설계자의 뒤통수를 수년 동안 제대로 친 것이라면 그 설계자라는 분은 호구거나 바보였을 것"이라고 쏘아붙였다.

이 의원은 "대장동 개발 이익을 '몰빵'하고 나눠 먹은 대장동 깐부들"이라며 "유동규를 주축으로 정진상(전 경기도 정책실장), 고재환(성남의뜰 대표), 김만배(화천대유 대주주), 남욱(변호사)"이라고 말했다.

질의하는 이영 의원
질의하는 이영 의원

(서울=연합뉴스) 전수영 기자 = 이영 국민의힘 의원이 18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
한 국정감사에서 이재명 경기지사에게 질의하고 있다. 2021.10.18 [국회사진기자단] swimer@yna.co.kr

이 지사는 "대장동 설계자는 제가 맞는다"며 마치 민간 사업자의 내부 이익을 나누는 설계를 말한 것처럼 호도하고 싶겠지만 분명한 것은 제 설계의 내용은 성남시의 공공 환수액 내용·방법·절차·보장책이라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이익을 몰빵해줬다는데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몰빵해서 이익 주자고 한 것은 국민의힘이었다. 시의회가 그렇게 저를 괴롭히지 않았느냐"라고 되물었다.

이 지사는 "유동규 (기획본부장) 선임 문제는 성남시의회서 문제가 돼서 당시에 감사인지 뭔지를 해서 아무 문제가 없었던 것으로 기억한다"라고 말했다.

또 정진상 전 실장의 대장동 아파트 분양에 대해서는 "적법하게 미분양되거나 계약 취소된 것을 순서에 따라 분양받은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행정은 투기가 아니다. 벤처하면 안 되는 것이죠"라며 "성남시의 이익은 5천500억원으로 확정돼 있었다"라고 덧붙였다.

dhlee@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lOsV382Yxnk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