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코로나 사태 속 근무 중 삼겹살 회식…소방관 16명 징계

송고시간2021-10-19 08:40

beta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강도 높은 방역조치가 시행 중인데도 근무 중 소방서 차고지에서 회식한 소방관들이 무더기로 징계를 받았다.

인천소방본부는 최근 징계위원회를 열고 품위유지 의무 위반과 성실의무 위반 등으로 인천 모 소방서 전 구조대장인 A 소방경 등 간부 3명에게 정직 1∼2개월의 중징계 처분을 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들과 함께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어기고 함께 회식한 간부 1명과 소방관 12명에게는 경징계인 견책 처분을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회식 주도한 간부 등 3명 중징계…나머지 13명은 견책

소방관(PG)
소방관(PG)

[제작 조혜인] 합성사진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강도 높은 방역조치가 시행 중인데도 근무 중 소방서 차고지에서 회식한 소방관들이 무더기로 징계를 받았다.

인천소방본부는 최근 징계위원회를 열고 품위유지 의무 위반과 성실의무 위반 등으로 인천 모 소방서 전 구조대장인 A 소방경 등 간부 3명에게 정직 1∼2개월의 중징계 처분을 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들 중에는 당시 소방령 계급의 현장대응단장과 소방경인 당직관도 포함됐다.
이들과 함께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어기고 함께 회식한 간부 1명과 소방관 12명에게는 경징계인 견책 처분을 했다.

이 소방관들은 징계위원회가 열리기 전 감찰 조사 단계에서 다른 소방서로 전보 조처됐다.

감찰 조사 결과 A 소방경 등은 올해 5월 2일 야간 근무시간에 인천 한 소방서 차고지에서 회식해 방역수칙을 위반했다. 당시는 코로나19가 확산해 인천을 포함한 수도권에서 5인 이상 사적 모임이 금지된 시기였다.

당일은 일요일이었지만 회식 참가자들은 모두 교대 근무자나 당직 근무자여서 정상적으로 출근한 상태였다. 이들은 소방서 차고지에 주차된 소방차를 밖으로 빼놓은 뒤 식탁과 의자를 가져와 회식한 것으로 조사됐다.

당시 회식 자리에는 막걸리도 있었지만, 참석자들 모두 감찰 조사에서 "술을 마시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소방당국 관계자는 "술이 옆에 있었는데 모두 마시지 않았다는 것은 징계를 약하게 받기 위한 거짓말"이라며 "오히려 간부들은 책임을 물어 중징계를 받았다"고 말했다.

A 소방경은 휴일에 근무하는 소방관들을 격려한다며 삼겹살을 사서 회식을 마련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천소방본부 감찰부서 관계자는 "회식을 주도한 A 소방경이 징계 대상자들 가운데 가장 무거운 정직 2개월의 처분을 받았다"며 "경징계를 받은 간부 1명은 지휘 라인이 아니어서 정직이 아닌 견책 처분을 했다"고 말했다.

son@yna.co.kr

유관기관 연락처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