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기관·기업 홈페이지 취약점 찾자" KISA 화이트해커 대회

송고시간2021-10-18 12:00

beta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기관·기업의 홈페이지와 기업용 솔루션에서 취약점을 찾는 '핵 더 챌린지' 대회를 연다고 18일 밝혔다.

핵 더 챌린지는 2018년 KISA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함께 KISA 운영 홈페이지 5곳에 모의해킹으로 취약점을 발굴하는 '핵 더 키사' 대회로 시작됐다.

올해 취약점 발굴 대상 기관은 KISA와 에스알(SR), 기업은 네이버, 모비젠, 삼성SDS, 신세계디에프, 엔씨소프트[036570], 잉카인터넷, 지란지교시큐리티[208350]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핵 더 챌린지' 포스터
'핵 더 챌린지' 포스터

[KISA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한혜원 기자 =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기관·기업의 홈페이지와 기업용 솔루션에서 취약점을 찾는 '핵 더 챌린지' 대회를 연다고 18일 밝혔다.

핵 더 챌린지는 2018년 KISA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함께 KISA 운영 홈페이지 5곳에 모의해킹으로 취약점을 발굴하는 '핵 더 키사' 대회로 시작됐다. 이후 기업 홈페이지까지 대상을 넓혀 운영되고 있다.

올해 취약점 발굴 대상 기관은 KISA와 에스알(SR), 기업은 네이버, 모비젠, 삼성SDS, 신세계디에프, 엔씨소프트[036570], 잉카인터넷, 지란지교시큐리티[208350]다.

탐색 대상은 홈페이지뿐만 아니라 중앙관리 솔루션 등 기업용 솔루션, 쇼핑몰 등도 포함된다.

개인 단위로 참여할 수 있다. 참가 신청 마감은 27일 오후 6시다.

대회가 열리는 다음 달 10일에 취약점 발굴 대상이 공개된다. 주최측은 참가자가 신고·제출한 취약점의 파급도, 발굴난이도 등을 평가해 건당 최고 1천만원을 포상금으로 준다.

hye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