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매킬로이, 더 CJ컵에서 PGA 투어 20승 달성…임성재 공동 9위(종합)

송고시간2021-10-18 11:00

beta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더 CJ컵(총상금 975만 달러) 우승을 차지하며 PGA 통산 20승 달성에 성공했다.

매킬로이는 18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더 서밋 클럽(파72·7천431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이글 1개와 버디 5개, 보기 1개로 6언더파 66타를 쳤다.

최종합계 25언더파 263타를 기록한 매킬로이는 PGA 투어에서 개인 통산 20승을 거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라이더컵 부진이 큰 자극, 시즌 첫 대회에서 우승해 더 기쁘다"

로리 매킬로이
로리 매킬로이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더 CJ컵(총상금 975만 달러) 우승을 차지하며 PGA 통산 20승 달성에 성공했다.

매킬로이는 18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더 서밋 클럽(파72·7천431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이글 1개와 버디 5개, 보기 1개로 6언더파 66타를 쳤다.

최종합계 25언더파 263타를 기록한 매킬로이는 PGA 투어에서 개인 통산 20승을 거뒀다.

2010년 5월 퀘일할로 챔피언십에서 PGA 투어 첫 승을 따낸 매킬로이는 올해 5월 웰스 파고 챔피언십 이후 5개월 만에 승수를 추가했다. 이번 대회 우승 상금은 175만5천 달러(약 20억7천만원)다.

3라운드까지 선두 리키 파울러(미국)에게 2타 뒤진 2위였던 매킬로이는 6번 홀(파5)에서 버디를 잡고, 같은 홀에서 파울러가 더블보기를 적어내는 바람에 공동 선두가 됐다.

이후 파울러가 10번 홀(파4) 보기에 발목이 잡힌 사이 추월에 성공한 매킬로이는 12번 홀(파4) 버디에 이어 14번 홀(파5) 10m가 넘는 이글 퍼트로 승기를 잡았다.

매킬로이의 경기 모습.
매킬로이의 경기 모습.

[로이터=연합뉴스] Mandatory Credit: Joe Camporeale-USA TODAY Sports

14번 홀에서 매킬로이는 2위 콜린 모리카와(미국)에게 1타 앞서 있었는데 그린 밖에서 시도한 이글 퍼트로 단숨에 3타 차로 간격을 벌렸다.

모리카와도 마지막 18번 홀(파5) 이글을 잡아내며 1타 차로 좁힌 가운데 먼저 경기를 끝냈지만 매킬로이는 남은 홀들을 모두 파로 막아내 우승컵을 지켰다.

20승을 달성한 매킬로이는 PGA 투어 활동 기간 15년을 채우면 PGA 투어 평생회원 자격을 받게 됐다. 매킬로이가 달성한 PGA투어 통산 20승은 투어 통산 39번째다.

매킬로이는 "평생회원 자격을 얻으려면 2년 정도 더 PGA 투어에서 활동해야 하지만 20승은 상당한 성과"라며 "2021-2022시즌 처음 출전한 대회에서 우승해 더욱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9월 라이더컵에서 유럽 팀의 참패 이후 눈물을 보였던 그는 "라이더컵이 큰 자극이 됐다"며 "오늘 우승보다 그때를 떠올리면 더 감정이 북받칠 정도고, 이후 나를 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모리카와가 24언더파 264타, 1타 차 준우승을 차지했고 3라운드까지 선두였던 파울러는 키스 미첼(미국)과 함께 22언더파 266타로 공동 3위다.

임성재
임성재

[AFP=연합뉴스]

한국 선수 중에서는 임성재(23)가 20언더파 268타로 공동 9위에 올랐다.

3라운드까지 공동 30위였던 임성재는 이날 1번 홀(파4) 칩인 이글로 기분 좋게 출발한 뒤 8타를 줄여 10위권 내 진입에 성공했다.

2018년부터 이 대회에 4년 연속 출전한 임성재가 더 CJ컵 10위 내에 든 것은 올해가 처음이다.

특히 임성재는 지난주 슈라이너스 칠드런스오픈 우승에 이어 2주 연속 상위권 성적을 냈다.

이경훈(30)이 17언더파 271타, 공동 25위에 올랐고 김성현(23)과 강성훈(34)은 16언더파 272타로 공동 32위다.

김성현은 마지막 18번 홀(파5) 버디 퍼트가 홀 가장자리에 걸쳐 있다가 떨어졌지만 10초를 넘겼다는 판정에 따라 파가 되면서 아쉬움을 남겼다.

국내 기업인 CJ가 타이틀스폰서를 맡은 이 대회는 2017년 국내 최초의 PGA 정규 투어 대회로 2019년까지 제주도에서 열렸고, 2020년과 2021년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개최 장소를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로 옮겼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