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野, 日 야스쿠니 공물봉납·참배에 "큰 실망 안기는 행동"

송고시간2021-10-17 15:33

beta

국민의힘은 17일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신임 일본 총리가 태평양전쟁 A급 전범이 합사된 야스쿠니(靖國)신사에 공물을 봉납하고 전임인 스가 요시히데 전 총리가 신사를 참배한 것에 대해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양준우 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한일 관계 변화를 기대했던 이들에게 큰 실망을 안겨주는 행동"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한일 관계 개선의 대전제는 제국주의 침략 과거에 대한 반성과 사과"라며 "신사 참배와 공물 봉납은 이를 정면으로 위배하는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일본 기시다, 야스쿠니신사 공물 봉납
일본 기시다, 야스쿠니신사 공물 봉납

(도쿄 교도= 연합뉴스)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가 17일 총리 취임 후 처음으로 태평양전쟁 A급 전범이 합사된 야스쿠니(靖國)신사에 공물을 봉납했다. 기시다 총리가 봉납한 공물 '마사카키'(왼쪽). 마사카키는 신단이나 제단에 바치는 비쭈기나무(상록수의 일종)를 말한다. 2021.10.17 [재판매 및 DB 금지] hojun@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국민의힘은 17일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신임 일본 총리가 태평양전쟁 A급 전범이 합사된 야스쿠니(靖國)신사에 공물을 봉납하고 전임인 스가 요시히데 전 총리가 신사를 참배한 것에 대해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양준우 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한일 관계 변화를 기대했던 이들에게 큰 실망을 안겨주는 행동"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특히 "기시다 총리의 공물 봉납은 새롭게 출범하는 일본 정부가 한일관계 경색 국면을 풀어갈 의지가 있는 것인지 의문을 갖게 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전직 총리는 퇴임 직후 참배하고, 현직 총리는 공물 봉납으로 성의를 보인 기존의 '팀플레이'에 동참한 것으로 해석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한일 관계 개선의 대전제는 제국주의 침략 과거에 대한 반성과 사과"라며 "신사 참배와 공물 봉납은 이를 정면으로 위배하는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양 대변인은 "정권의 변화 국면에서 이런 도발이 반복된다면 새로 출범하는 기시다 내각이 한일 관계 개선을 위한 의지가 있는 것인지 의심할 수밖에 없다"며 "이런 역사 도발이 재발해선 안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yumi@yna.co.krㅑ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