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장동 키맨' 남욱, 귀국편 탑승…"검찰에서 소상히 말씀"

송고시간2021-10-17 14:40

beta

미국에 체류 중이던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의 핵심 인물 남욱 변호사가 17일 오후(현지시간) 한국행 비행기에 탑승했다.

남 변호사는 이날 밤 10시12분께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 톰브래들리 국제공항에 도착해 탑승수속을 밟았다.

남 변호사는 "모든 것은 들어가서 검찰에서 소상하게 말씀드리겠다"고 말한 뒤 다소 상기된 표정으로 고개를 숙인 뒤 탑승 수속 카운터로 향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미국에 체류 중이던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의 핵심 인물 남욱 변호사가 16일 오후(현지시간) 한국행 비행기에 탑승했다.

남 변호사는 이날 밤 10시12분께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 톰브래들리 국제공항에 도착해 탑승수속을 밟았다.

장발머리에 편한 평상복 차림으로 혼자 공항 청사에 들어온 그는 취재진을 보자 먼저 "죄송하다"고 말했다. 주변에는 아무도 없었고 큰 짐도 없었다.

이어 '귀국을 검찰과 조율 했느냐'는 질문에 "그런 건 없다"고 답했다.

남 변호사는 "모든 것은 들어가서 검찰에서 소상하게 말씀드리겠다"고 말한 뒤 다소 상기된 표정으로 고개를 숙인 뒤 탑승 수속 카운터로 향했다.

탑승 수속 카운터에서는 승무원과 웃으면서 대화를 나누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그는 입국장에 들어가면서 다시 한번 "죄송하다"고 말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PmYyQJMdstE

남 변호사는 18일 오전 5시(한국시간) 인천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다.

남 변호사는 귀국 직후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에 출석해 대장동 개발 특혜·로비 의혹에 관해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그는 이미 대형 로펌을 선임해 검찰 조사에 대비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남 변호사는 최근 언론 인터뷰에서 '350억 로비 비용'에 관한 이야기를 했었고 화천대유에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지분이 있다고 들었다고 언급하는 등 녹취록 내용과 비슷한 취지의 주장을 한 바 있다.

그는 2014년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이 공영개발을 민관 합동 개발로 바꾸면서 김만배 씨와 함께 개발 사업 시행사에 참여했다. 대장동 개발에는 8천721만원을 투자해 1천7억원 가량의 배당금을 받았다.

LA 공항 떠나는 남욱 변호사
LA 공항 떠나는 남욱 변호사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