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 아파트 절반 이상이 9억원 초과 '고가주택'

송고시간2021-10-17 14:04

beta

최근 집값 상승 영향으로 서울 아파트의 절반 이상이 시세 9억원 초과 고가주택이라는 집계가 나왔다.

17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김상훈 의원이 한국부동산원의 서울 아파트 매매 시세 현황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올해 6월 기준 시세 9억원 초과 아파트 비율은 56.8%로 절반을 넘었다.

문재인 정부 출범 당시인 2017년 6월 9억원 초과 고가주택이 15.7%에 불과했던 것과 비교하면 40%포인트 이상 늘어난 것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9억 초과 4년 전 15.7%→올해 56.8%…6억 이하는 15.4% 그쳐

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서울 시내 아파트 모습.[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서울 시내 아파트 모습.[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최근 집값 상승 영향으로 서울 아파트의 절반 이상이 시세 9억원 초과 고가주택이라는 집계가 나왔다.

17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김상훈 의원이 한국부동산원의 서울 아파트 매매 시세 현황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올해 6월 기준 시세 9억원 초과 아파트 비율은 56.8%로 절반을 넘었다.

이는 문재인 정부 출범 당시인 2017년 6월 9억원 초과 고가주택이 15.7%에 불과했던 것과 비교하면 40%포인트 이상 늘어난 것이다.

시세 15억원을 넘는 초고가 아파트도 같은 기간 3.9%에서 22.4%로 확대됐다.

이에 비해 무주택 서민용 보금자리 대출의 기준이 되는 6억원 이하 비율은 4년 전 67.1%에서 올해 6월 현재 15.4%로 크게 감소했다.

또 2017년 6월 기준 9억원 초과 아파트 비율이 10% 미만인 자치구가 17곳이었다면 올해는 중랑구 1곳에 불과했다.

[그래픽] 서울 아파트 매매 시세 구간별 비율
[그래픽] 서울 아파트 매매 시세 구간별 비율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jin34@yna.co.kr

강동구의 경우 2017년 6월 시세 9억원 초과 아파트가 0.3%에 불과했으나 올해 79.5%로 급증했다.

성동구와 마포구는 2017년 각각 5%, 7.5%에서 올해는 89.6%, 85.5%로 90%에 육박했다.

김 의원은 "문재인 정부 출범 당시만 해도 서울에서 서민대출을 통해 내 집 마련이 가능했다"며 "현 정부의 부동산 실정으로 국민의 삶만 고단해졌다"고 지적했다.

서울시 전체 매매 시세구간별 아파트 비율 (단위: %, %p)
금액구간 17.6월
(A)
18.6월 19.6월 20.6월 21.6월(B) 차이(B-A)
서울
전체
6억이하 67.1 53.8 42.6 29.9 15.4 -51.7
6억초과~9억이하 17.2 23.0 28.4 30.4 27.8 10.6
9억초과~15억이하 11.8 15.1 19.0 24.5 34.4 22.6
15억초과 3.9 8.2 9.9 15.2 22.4 18.5

※ 자료 = 김상훈 의원실 (서울=연합뉴스)

sm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