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MRI 찍던 환자 산소통과 부딪쳐 숨져…자성이 끌어당긴 듯

송고시간2021-10-17 11:21

beta

지난 14일 오후 8시 25분께 경남 김해시 한 병원에서 자기공명영상촬영(MRI)을 준비하던 환자 A(60)씨가 산소통에 가슴을 부딪쳐 숨진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17일 경찰에 따르면 사고 당시 현장에 있던 의료진은 강한 자성을 가진 MRI 기기가 작동하면서 가까이 있던 금속 산소통이 갑자기 움직였고, 산소통이 MRI 기기와 A 씨 가슴과 부딪쳐 사고가 났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병원 관계자를 상대로 금속 산소통이 MRI 기기 근처에 있었던 이유, 진술의 진위, 과실 여부 등 등을 조사하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의료사고
의료사고

[연합뉴스 자료사진]

(김해=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지난 14일 오후 8시 25분께 경남 김해시 한 병원에서 자기공명영상촬영(MRI)을 준비하던 환자 A(60)씨가 산소통에 가슴을 부딪쳐 숨진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17일 경찰에 따르면 사고 당시 현장에 있던 의료진은 강한 자성을 가진 MRI 기기가 작동하면서 가까이 있던 금속 산소통이 갑자기 움직였고, 산소통이 MRI 기기와 A 씨 가슴과 부딪쳐 사고가 났다고 진술했다.

당시, 사람 키 크기 정도의 산소통과 MRI 기기의 거리는 2∼3발짝 정도였고 '쾅' 소리가 밖에서도 들릴 정도로 충격이 컸던 것으로 알려졌다.

MRI실에는 CCTV가 없어 경찰은 현장 영상을 확보하지 못했다.

경찰은 병원 관계자를 상대로 금속 산소통이 MRI 기기 근처에 있었던 이유, 진술의 진위, 과실 여부 등 등을 조사하고 있다.

seam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