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라산에 첫 상고대 활짝…가을 속 겨울 정취 '환상'

송고시간2021-10-17 09:23

beta

17일 오전 제주 한라산 고지대에서 영하권의 추위 속에 올가을 첫 상고대(수빙)가 피어 겨울이 온 듯한 정취를 자아냈다.

제주지방기상청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기준 한라산의 아침 최저기온은 윗세오름 영하 4.3도, 남벽 영하 2.8도, 삼각봉 영하 2.5도, 진달래밭 영하 2도 등을 기록했다.

한라산 고지대의 기온이 영하권으로 떨어지면서 나뭇가지 등에는 하얗게 상고대가 피어 탐방객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제주=연합뉴스) 전지혜 기자 = 17일 오전 제주 한라산 고지대에서 영하권의 추위 속에 올가을 첫 상고대(수빙)가 피어 겨울이 온 듯한 정취를 자아냈다.

올해 첫 상고대 핀 한라산
올해 첫 상고대 핀 한라산

(제주=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17일 오전 제주 한라산 영실 탐방로 윗세오름에 올해 첫 상고대가 피어 탐방객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2021.10.17 jihopark@yna.co.kr

제주지방기상청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기준 한라산의 아침 최저기온은 윗세오름 영하 4.3도, 남벽 영하 2.8도, 삼각봉 영하 2.5도, 진달래밭 영하 2도 등을 기록했다.

체감온도는 윗세오름 영하 12.8도, 남벽 영하 11.2도, 진달래밭 영하 8.2도 등까지 떨어졌다.

이처럼 한라산 고지대의 기온이 영하권으로 떨어지면서 나뭇가지 등에는 하얗게 상고대가 피어 탐방객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상고대는 기온이 0도 이하일 때 대기 중에 있는 수증기가 나뭇가지나 바위 등에 얼어붙는 현상을 말한다.

기상청은 한라산에서 발생하는 상고대나 서리, 얼음 등은 공식적으로 관측하지 않고 있다.

다만 기상청이 언론 보도나 등반객 제보 등을 통해 확인한 바에 따르면 지난해 한라산의 첫 서리와 얼음은 10월 18일, 상고대는 10월 24일에 각각 관측됐다.

한라산은 이제 겨울왕국
한라산은 이제 겨울왕국

(제주=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17일 오전 제주 한라산 영실 탐방로 윗세오름에 올해 첫 상고대가 피어 탐방객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2021.10.17 jihopark@yna.co.kr

산지 외에도 이날 도내 주요 지점의 아침 최저기온은 제주 11도, 고산 11.3도, 서귀포 11.6도, 성산 9.8도 등으로 올가을 들어 가장 낮았다.

기상청은 최근 높게 나타나던 기온이 급격히 낮아지고, 바람도 강하게 불어 실제 느끼는 추위는 더욱 강하겠으니 건강관리에 유의하라고 당부했다.

또한 산지를 중심으로 서리가 내리고 얼음이 어는 곳이 있겠으니 농작물 피해나 산행 시 안전사고에 유의하라고 전했다.

올해 첫 상고대 핀 한라산
올해 첫 상고대 핀 한라산

(제주=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17일 오전 제주 한라산 영실 탐방로 윗세오름에 올해 첫 상고대가 피어 탐방객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2021.10.17 jihopark@yna.co.kr

atoz@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