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10월 한파' 기승…충청·전북 내륙에 한파 경보

송고시간2021-10-17 05:38

beta

일요일인 17일 전국이 맑겠으나 때 이른 '10월 한파'가 기승을 부리겠다.

전국 대부분 지역에 한파 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충북(증평, 음성, 영동, 괴산, 보은)과 충남(홍성, 논산), 경기(광주, 용인), 전북(무주, 진안, 장수)에 한파 경보가, 서울과 대전, 세종, 대구, 광주, 인천 등 지역에는 한파 주의보가 발효 중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17년 만의 10월 한파특보
17년 만의 10월 한파특보

전국 곳곳에 한파특보가 발령된 16일 오후 서울 시내 거리에서 시민들이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서울에 10월 중 한파특보가 내려지는 것은 2004년 이후 17년 만이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조다운 기자 = 일요일인 17일 전국이 맑겠으나 때 이른 '10월 한파'가 기승을 부리겠다.

서해안과 제주를 중심으로 매우 강한 바람이 불겠으며, 울릉도와 독도에는 오전까지 빗방울이 떨어지겠다. 예상 강수량은 울릉도·독도 5~10mm다.

이날 오전 5시 현재 전국 주요 지역의 기온은 서울 2.1도, 인천 2.1도, 수원 2.3도, 춘천 -0.3도, 강릉 3.7도, 청주 3.2도, 대전 2.0도, 전주 4.0도, 광주 5.2도, 제주 12.2도, 대구 4.5도, 부산 6.4도, 울산 5.2도, 창원 4.8도 등이다.

전국 대부분 지역에 한파 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충북(증평, 음성, 영동, 괴산, 보은)과 충남(홍성, 논산), 경기(광주, 용인), 전북(무주, 진안, 장수)에 한파 경보가, 서울과 대전, 세종, 대구, 광주, 인천 등 지역에는 한파 주의보가 발효 중이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11도, 광주 13도, 부산 17도 등 전국이 10∼17도 사이 분포를 나타내겠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에서 '좋음' 수준을 보일 것으로 예보됐다.

전 해상에서는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최대 5.0m까지 높게 일겠으니 항해·조업 선박은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동해안에서 너울에 의한 높은 물결이 백사장으로 강하게 밀려오거나 방파제를 넘을 수 있으니 해안가 접근을 자제하는 등 주의가 필요하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앞바다에서 1.0∼4.0m, 서해 앞바다에서 0.5∼4.0m, 남해 앞바다에서 0.5∼4.0m로 일겠다.

안쪽 먼바다(해안선에서 약 200㎞ 내의 먼바다)의 파고는 동해 1.5∼6.0m, 서해 1.5∼5.0m, 남해 1.5∼5.0m로 예상된다.

[그래픽] 서울 아침 최저기온 전망
[그래픽] 서울 아침 최저기온 전망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jin34@yna.co.kr

※ 이 기사는 엔씨소프트의 인공지능 기술인 자연어처리기술(NLP)과의 협업을 통해 제작되었습니다. 인공지능이 쓴 초고와 기상청 데이터 등을 토대로 취재 기자가 최종 기사를 완성했으며 데스킹을 거쳤습니다.

기사의 원 데이터인 기상청 기상예보는 웹사이트(https://www.weather.go.kr)에서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