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때아닌 한파주의보에 서울시 종합지원상황실 가동

송고시간2021-10-16 17:39

beta

서울시는 기상청이 16일 오후 9시를 기해 서울 전역에 한파주의보를 발령함에 따라 이날 오후 4시부터 한파 종합지원상황실을 가동하고 비상근무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상황총괄반·생활지원반·시설복구반 등으로 구성된 종합지원상황실을 운영하며 기상 상황과 피해 발생 현황, 취약계층·시설 보호 현황 등을 모니터링한다.

한제현 서울시 안전총괄실장은 "갑작스럽게 한파가 찾아온 만큼 시민 피해가 없도록 꼼꼼히 챙기겠다"며 "시민 여러분도 갑작스러운 추위에 대비해 건강관리에 유의해 달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함께라면 추위쯤이야
함께라면 추위쯤이야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전국 곳곳에 한파특보가 발령된 16일 오후 서울 시내 거리에서 한 가족이 서로를 안아주고 있다.이번 한파특보는 이날 오후 9시를 기해 발효된다. 서울에 10월 중 한파특보가 내려지는 것은 2004년 이후 17년만이다. 2021.10.16 see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서울시는 기상청이 16일 오후 9시를 기해 서울 전역에 한파주의보를 발령함에 따라 이날 오후 4시부터 한파 종합지원상황실을 가동하고 비상근무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상황총괄반·생활지원반·시설복구반 등으로 구성된 종합지원상황실을 운영하며 기상 상황과 피해 발생 현황, 취약계층·시설 보호 현황 등을 모니터링한다.

특히 한파로 인한 인명피해가 없도록 홀몸 어르신 등에게 전화해 안부를 확인하고 전화를 받지 않는 가구는 직접 방문해 살필 예정이다. 또 노숙인 밀집지역 순찰을 강화하고, 핫팩 등 구호 물품도 지급한다.

시는 모바일 '서울안전앱'으로 각종 재난 시 행동 요령과 실시간 재난속보를 알리고 있다.

서울에 10월 중 한파특보가 내려진 것은 2004년 이후 17년 만이다.

한제현 서울시 안전총괄실장은 "갑작스럽게 한파가 찾아온 만큼 시민 피해가 없도록 꼼꼼히 챙기겠다"며 "시민 여러분도 갑작스러운 추위에 대비해 건강관리에 유의해 달라"고 말했다.

min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