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인니 서부 자바서 트레킹하던 청소년 11명 익사

송고시간2021-10-16 13:27

beta

인도네시아 서부 자바주에서 15일(현지시간) 트레킹하던 청소년 11명이 물에 빠져 숨졌다고 자카르타글로브 등 현지 언론과 외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슬람 스카우트 단체 소속으로 13∼15세인 학생 150명은 실레우에우르강의 강둑을 따라 트레킹하며 주변을 청소하고 있었다.

수색팀 관계자는 "주민들이 10명은 구해냈지만 11명은 숨졌다"며 "구조된 2명은 위중한 상태"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청소년 익사 사고 현장에서 수색 작업 중인 인도네시아 구조팀
청소년 익사 사고 현장에서 수색 작업 중인 인도네시아 구조팀

(서부 자바 AP=연합뉴스) 15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서부 자바에서 익사 사고가 발생, 청소년 11명이 숨졌다. 2021.10.16 photo@yna.co.kr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인도네시아 서부 자바주에서 15일(현지시간) 트레킹하던 청소년 11명이 물에 빠져 숨졌다고 자카르타글로브 등 현지 언론과 외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슬람 스카우트 단체 소속으로 13∼15세인 학생 150명은 실레우에우르강의 강둑을 따라 트레킹하며 주변을 청소하고 있었다.

그러다가 이 가운데 21명이 여울을 건너다가 물에 빠지고 말았다. 이들은 손을 잡았기 때문에 한 명이 미끄러지면서 다른 이들도 따라서 빠진 것으로 파악됐다.

수색팀 관계자는 "주민들이 10명은 구해냈지만 11명은 숨졌다"며 "구조된 2명은 위중한 상태"라고 말했다.

현지에서는 11월 말부터 시작되는 우기에는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청소년들의 강변 트레킹을 금지한다.

당국은 이번 청소년 익사와 관련해 구체적인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인도네시아에서는 지난해 2월에도 요기아카르타주에서 스카우트 10명이 갑자기 불어난 물에 휩쓸려 숨지기도 했다.

coo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