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반소매 입다가 바로 패딩으로'…갑자기 추워진 까닭은

송고시간2021-10-16 11:43

beta

16일 전국 대부분 지역에 한파특보가 내려질 정도로 갑자기 추워졌다.

일주일 전만 해도 낮 기온이 25도를 넘는 '가을치곤 더운 날'이 이어지다가 갑자기 11월 수준 추위가 닥쳐 어리둥절하기까지 하다.

가을이 없고 계절이 여름에서 곧바로 겨울로 바뀌었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례적 더운 가을' 만들던 아열대 고기압 수축

마침 북극서 한기 내려와…다음 주 일요일까지 지속

쌀쌀한 날씨를 보인 지난 12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네거리에서 긴 외투를 입은 시민들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쌀쌀한 날씨를 보인 지난 12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네거리에서 긴 외투를 입은 시민들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16일 전국 대부분 지역에 한파특보가 내려질 정도로 갑자기 추워졌다.

일주일 전만 해도 낮 기온이 25도를 넘는 '가을치곤 더운 날'이 이어지다가 갑자기 11월 수준 추위가 닥쳐 어리둥절하기까지 하다.

가을이 없고 계절이 여름에서 곧바로 겨울로 바뀌었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지난주가 가을치고는 더웠던 것은 우리나라 상공에서 아열대 고기압 세력이 강해서였다.

이 시기에 아열대 고기압이 강한 세력을 유지한 것도 이례적인 일이었다.

그런데 아열대 고기압 남쪽에서 고기압의 세력을 지지해주던 18호 태풍 '곤파스'가 베트남에 상륙한 이후 약해지면서 아열대 고기압이 갑자기 수축했다.

아열대 고기압은 적도 부근에 발달하는 대류운이 발달하는 정도에 따라 세력이 약해졌다가 강해졌다가 하는데 태풍이 지나간 뒤 대류 활동이 약해지면서 아열대 고기압도 세력이 줄었다.

이처럼 아열대 고기압이 수축한 시점과 북극에서 우리나라로 한기가 내려오는 시점이 맞물리면서 추위가 찾아왔다는 것이 기상청 설명이다.

아열대 고기압 수축으로 한기를 막아주던 '방벽'이 없어졌다는 것이다.

기압계 상황이 이렇다 보니 이번 추위는 상당 기간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그래픽] 서울 아침 최저기온 전망
[그래픽] 서울 아침 최저기온 전망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jin34@yna.co.kr

기상청은 16~18일 한파가 이어지고 19일 기온이 조금 올랐다가 19~21일 '2차 한기'가 우리나라에 닥칠 것으로 예상한다.

이번 추위는 더운 뒤 갑자기 발생해 더 심하게 느껴질 수 있다.

더구나 강풍이 체감온도를 낮추고 있다.

이번 주말 서해안과 제주에 순간풍속이 시속 70㎞(초속 20m)에 달하는 강풍이 불겠다.

남해안과 경북 남부지역 동해안엔 순간풍속이 시속 55㎞(초속 15m) 이상인 바람, 그 밖의 지역엔 순간풍속 시속 35~55㎞(초속 10~15m)의 바람이 불겠다.

이에 전남 흑산도와 홍도엔 강풍경보가 발령됐고 경기·인천·전라·충남·제주 곳곳에 강풍주의보가 내려진 상태다.

바람은 체감온도를 낮춘다.

보통 기온이 영하일 때 풍속이 초속 1m 빨라지면 체감온도는 2도 떨어진다.

jylee2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