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BTS 활동비 미지급 논란에…탁현민 "국회서 법 바꾸면 된다"

송고시간2021-10-15 20:27

beta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은 15일 방탄소년단(BTS)의 대통령 특사 활동비 지급과 관련된 논란이 계속되는 것에 "BTS와 소속사는 아무 불만이 없다"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탁 비서관은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정부가 정해진 절차를 밟는 것은 당연하다"며 정해진 절차에 따라 지급이 이뤄지고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같은 '지급결정'은 실제 지급과 다를 바 없다는 게 소속사와 정부의 입장"이라며 "비용을 받는 쪽에서도 문제가 없다는데, 계속 왜? 왜? 라며 문제를 삼는다면 해결 방법은 간단하다. 절차를 생략하고 사인 간 거래처럼 계좌이체 하듯 입금할 수 있도록 국회가 법을 바꿔주면 된다"고 지적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BTS·소속사는 아무 불만 없다…정부가 절차 밟는 것 당연"

문 대통령, BTS와 미국 방송 출연
문 대통령, BTS와 미국 방송 출연

문재인 대통령과 그룹 BTS(방탄소년단)가 지난달 21일 오후(현지시각) 뉴욕 주유엔대표부에서 미국 ABC 방송과 인터뷰에 앞서 환담하고 있다.[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은 15일 방탄소년단(BTS)의 대통령 특사 활동비 지급과 관련된 논란이 계속되는 것에 "BTS와 소속사는 아무 불만이 없다"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탁 비서관은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정부가 정해진 절차를 밟는 것은 당연하다"며 정해진 절차에 따라 지급이 이뤄지고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날 국정감사에서 박정렬 해외문화홍보원장이 아직 BTS에게 특사 활동비가 아직 지급되지 않았다고 답한 것을 두고 논란이 불거지자 반박에 나선 것이다.

탁 비서관은 이와 관련해 "현재 '지급결정 완료' 상태"라며 "돈을 받을 곳이 요청을 하면 돈이 입금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같은 '지급결정'은 실제 지급과 다를 바 없다는 게 소속사와 정부의 입장"이라며 "비용을 받는 쪽에서도 문제가 없다는데, 계속 왜? 왜? 라며 문제를 삼는다면 해결 방법은 간단하다. 절차를 생략하고 사인 간 거래처럼 계좌이체 하듯 입금할 수 있도록 국회가 법을 바꿔주면 된다"고 지적했다.

탁 비서관은 "국가의 일에 헌신한 사람들에게 정당한 비용을 줄 수 있도록 예산을 배정해주고 신속한 지급을 위해 절차를 간소화해주면 저같은 사람이 아등바등 하지 않아도 된다"고 말했다.

이어 "그게 아니라면 BTS와 같은 예술인들의 헌신과 공무원들의 노력에 '고생했네' 하고 말면 된다"고 부연했다.

chom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