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위드 코로나' 시대 여행 수요↑…"내년 여행사 흑자전환"

송고시간2021-10-18 06:01

beta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대규모 적자에 시달려온 주요 여행사들이 내년 흑자로 돌아설 것으로 전망됐다.

18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064850]에 따르면 하나투어[039130]는 내년 연결 기준 39억원의 영업이익을 낼 것으로 전망됐다.

여행사의 내년 흑자 전환이 예상되는 이유는 최근 백신 접종률이 빠르게 올라가는 데다 접종을 완료한 해외여행자의 격리를 면제해주는 '트래블 버블'(Travel Bubble·여행안전권역)로 해외여행 수요가 갈수록 늘고 있기 때문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코로나19 이전 수준 실적 회복에는 시간 걸릴 듯

'위드 코로나' 시대 여행 수요↑…"내년 여행사 흑자전환"
'위드 코로나' 시대 여행 수요↑…"내년 여행사 흑자전환"

서울의 한 여행사에서 직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대규모 적자에 시달려온 주요 여행사들이 내년 흑자로 돌아설 것으로 전망됐다.

다만 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회복하려면 다소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18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064850]에 따르면 하나투어[039130]는 내년 연결 기준 39억원의 영업이익을 낼 것으로 전망됐다. 이는 증권사들의 전망치 평균이다.

모두투어[080160](2억원)와 노랑풍선[104620](97억원)도 내년에 흑자가 예상됐다.

여행사들은 코로나19 사태로 지난해부터 적자를 면치 못했다.

하나투어는 2019년 59억원의 영업이익을 냈다가 지난해 1천149억원의 영업손실을 봤고 올해도 상반기 656억원의 영업손실을 냈다.

모두투어(-105억원), 노랑풍선(-64억원), 롯데관광개발[032350](-674억원), 참좋은여행[094850](-118억원) 등도 올해 상반기 적자를 기록 중이다. 참좋은여행은 별도 기준, 나머지 여행사는 연결 기준 집계치다.

여행사의 내년 흑자 전환이 예상되는 이유는 최근 백신 접종률이 빠르게 올라가는 데다 접종을 완료한 해외여행자의 격리를 면제해주는 '트래블 버블'(Travel Bubble·여행안전권역)로 해외여행 수요가 갈수록 늘고 있기 때문이다.

[그래픽] 주요 여행사 실적 전망
[그래픽] 주요 여행사 실적 전망

(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 0eun@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정상근무 시작한 하나투어
정상근무 시작한 하나투어

하나투어가 전 직원 정상근무를 재개한 지난 1일 종로구 본사 앞에서 김진국 대표가 출근하는 직원들에게 커피와 간식을 주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올해 7월 트래블 버블을 체결한 사이판(미국령 북마리아나제도)의 경우 여행사마다 상품 구성 및 예약이 늘고 있다. 내달 15일부터는 싱가포르도 트래블 버블 체결로 백신 접종을 마친 경우 격리없이 자유롭게 여행할 수 있다.

단계적 일상 회복을 뜻하는 이른 바 '위드(with) 코로나'로 방역 체계가 전환되는 것도 국내외 여행 수요를 키우는 요인이다.

이런 분위기에 맞춰 하나투어의 경우 이달 초 전체 직원이 정상근무로 복귀했다. 위드 코로나 시대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조치라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그러나 매출과 영업이익이 당장 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돌아가진 않을 전망이다.

하나투어의 매출은 지난해 1천96억원에서 올해 430억원으로 쪼그라들었다가 내년 2천720억원으로 커질 것으로 전망됐지만 이는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7천632억원)의 35.6% 수준에 불과하다.

한 여행사 관계자는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때도 여행사는 가장 먼저 타격을 받고 가장 늦게 회복됐다"며 "상당한 실적 개선이 있으려면 시간이 다소 걸릴 수 있다"고 말했다.

kak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