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성남시까지 다가간 검찰…'시의원 20억 로비설' 재점화

송고시간2021-10-17 09:10

beta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15일 성남시청을 압수수색하면서 성남시의회도 정영학 녹취록 속 '시의원 20억 로비설'을 두고 다시금 술렁이고 있다.

녹취록의 진위는 확인되지 않았지만, 검찰 수사가 성남시에 이어 대장동 사업 전반을 허가한 시의회까지 미칠 것이라는 예상 속에 로비를 받은 시의원이 누구인지 의문도 커지고 있다.

17일 연합뉴스 취재에 따르면 다수의 시의회 관계자들은 녹취록에 등장하는 '30억원 시의장'으로 화천대유 부회장으로 재직 중인 최윤길(62) 전 성남시의회 의장을 지목하는 한편, 그와 함께 6대 성남시의회(2010∼2014년)에서 활동한 A 전 시의원과 B 전 시의원을 '20억원 시의원'으로 추정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전·현직 시의원들, 로비 대상 두고 설왕설래

의혹 당사자는 "헛소리" 일축…주민 사이에선 '상임위 로비설'

검찰, '대장동 의혹' 성남시청 압수수색
검찰, '대장동 의혹' 성남시청 압수수색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15일 오전 성남시청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사진은 15일 오전 압수수색이 진행 중인 경기도 성남시청 도시균형발전과 사무실 창문을 관계자들이 신문지로 가리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성남=연합뉴스) 조다운 기자 = '성남시의회 의장에게 30억원, 시의원에게 20억원'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15일 성남시청을 압수수색하면서 성남시의회도 정영학 녹취록 속 '시의원 20억 로비설'을 두고 다시금 술렁이고 있다.

녹취록의 진위는 확인되지 않았지만, 검찰 수사가 성남시에 이어 대장동 사업 전반을 허가한 시의회까지 미칠 것이라는 예상 속에 로비를 받은 시의원이 누구인지 의문도 커지고 있다.

17일 연합뉴스 취재에 따르면 다수의 시의회 관계자들은 녹취록에 등장하는 '30억원 시의장'으로 화천대유 부회장으로 재직 중인 최윤길(62) 전 성남시의회 의장을 지목하는 한편, 그와 함께 6대 성남시의회(2010∼2014년)에서 활동한 A 전 시의원과 B 전 시의원을 '20억원 시의원'으로 추정했다.

두 의원은 2013년 7월 당론을 거스르고 성남도시개발공사 설립 조례안에 찬성표를 던진 바 있다. 시의회 관계자들은 이들이 최 전 의장과 평소 돈독한 관계를 유지해왔다고 말했다.

한 시의원은 "최윤길과 A, B가 짝꿍처럼 붙어 다닌 것은 다 아는 사실"이라면서 "김만배가 선을 댔다면 두 의원이 우선순위 아니었겠느냐"고 추측했다.

특히 A 전 의원은 지난 2014년 8월 시의회 도시건설위원회 회의에서 "그 사람들(민간개발업자)이 엄청난 로비를 했다. 시의원을 찾아다니면서 로비를 했고, 그것도 현금으로"라면서 민간개발업자들의 현금 로비 정황을 밝히기도 했다.

자신을 향한 의혹에 A 전 의원은 "뭘 모르는 헛소리"라며 "최윤길과 개인적으로 친하고 김만배도 몇 번 만났지만, 그 이상은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이어 "도시개발공사 설립은 성남시민 숙원사업이었다"면서 "인제 와서 나를 화천대유와 연결 짓는 것은 억지"라고 덧붙였다.

로비가 시의원 가족을 통해 이뤄졌을 가능성도 제기된다. 판교동과 대장동을 기반으로 활동해온 한 야당 관계자는 "B 전 의원은 최 전 의장보다 한참 어리다. 실상 최 전 의장과 친한 사람은 그의 부모"라면서 "이들이 최윤길과 김만배를 만나며 B 전 의원에게 영향력을 행사했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 관계자는 "B 전 의원 부모가 대장동 지역사회를 꽉 잡고 있었다. 부동산 투자도 했는데 대장동 개발에도 관심을 가졌던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B 전 의원의 동생은 성남도시개발공사에 취업한 것으로도 알려졌다.

반면 그와 친분이 있다는 전직 시의원은 "B 전 의원 부모는 선거운동을 열심히 했을 뿐"이라며 "부동산 투자에 관심이 있었지만 김만배와 어울리지는 않은 것으로 안다"며 의혹을 일축했다.

연합뉴스는 B 전 의원의 입장을 듣기 위해 여러 차례 연락을 시도했으나 닿지 않았다.

[그래픽] 화천대유 - 성남시의회 커넥션 의혹
[그래픽] 화천대유 - 성남시의회 커넥션 의혹

(서울=연합뉴스) 반종빈 기자 =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 측이 대장동 개발 사업을 위해 성남시의회 쪽에 금품 로비를 벌였다는 정황이 공개되면서 검찰의 칼끝이 조만간 시의회와 성남시 쪽을 향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bjbin@yna.co.kr

대장동 주민들 사이에서는 다수의 상임위 위원을 상대로 로비가 이뤄졌을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대장동에서 40년 가까이 살며 개발 사업 전반을 지켜봤다는 한 통장은 "최윤길은 의장이니까 30억원을 받을 만하다. 하지만 다른 의원 중에는 20억원을 받을 정도로 대장동 개발에 기여한 사람이 없다"고 잘라 말했다.

이어 "실제 돈이 전달됐다면 잘게 나눠서 도시건설위원회 의원들한테 '기름칠'을 하지 않았겠느냐"라고 덧붙였다. 대장동 개발 사업의 순탄한 진행을 위해 특정 의원이 아닌 상임위 위원과 주변인에게 로비 자금이 골고루 돌아갔을 개연성이 있다는 것이다.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 4차장검사)은 15일 성남시청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대장동 개발계획 전반을 허가·감독한 성남시의회 전·현 직 관계자에 대한 수사도 본격화할 것으로 보인다.

allluc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