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염전노예 사건 또 발생" 국감서 경찰 전면 조사 촉구

송고시간2021-10-15 16:26

beta

15일 전남경찰청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염전 노예 사건이 또 발생했다며 경찰의 전면 조사를 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정의당 이은주 의원(비례대표)은 "신안에서 2014년 '염전 노예' 사건과 비슷한 일이 또 터졌다. 지적장애가 의심되는 50대 남성이 7년간 감시당하며 급여도 제대로 못 받았다는 언론 보도가 나왔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비슷한 피해자가 다수 있다고 한다. 고용노동부 조사와 별도로 경찰의 전면 조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질의하는 이은주 의원
질의하는 이은주 의원

(무안=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정의당 이은주 의원이 15일 오후 전남 무안군 삼향읍 전남경찰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전남경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2021.10.15 hs@yna.co.kr

(무안=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15일 전남경찰청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염전 노예 사건이 또 발생했다며 경찰의 전면 조사를 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정의당 이은주 의원(비례대표)은 "신안에서 2014년 '염전 노예' 사건과 비슷한 일이 또 터졌다. 지적장애가 의심되는 50대 남성이 7년간 감시당하며 급여도 제대로 못 받았다는 언론 보도가 나왔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비슷한 피해자가 다수 있다고 한다. 고용노동부 조사와 별도로 경찰의 전면 조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경찰은 현재 수사팀을 꾸려 피해자들을 만나 사실관계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해당 염전을 실제 운영하는 업주를 상대로도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재규 전남경찰청장은 "지자체와 합동으로 전면조사를 추진하겠다"고 답했다.

areu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