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회 행안위원들 "'5·18 발포명령 거부' 안병하 정신 기려야"

송고시간2021-10-15 16:15

beta

전남경찰청 국정감사에서 5·18 민주화운동 당시 신군부의 발포 명령을 거부한 안병하 치안감의 정신을 전국적으로 기려야 한다는 제안이 나왔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민철 의원(경기 의정부시을)은 15일 전남경찰청사에서 열린 국감에서 "시민을 보호하다가 순직하신 안병하 전남도 경찰국장님의 숭고한 정신을 전국 경찰에 알릴 필요가 있다. 본청 차원에서 추모할 생각은 없는가"라고 질의했다.

행안위 위원장인 같은 당 서영교 의원(서울 중랑구갑)도 "우리라면 발포 명령을 거부할 수 있었을까. 그분의 희생을 고이 기려야 한다고 생각한다. 전남에서부터 시작해 상징적인 뜻을 이어가야 한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5·18 발포거부' 故 안병하 치안감 추모식
'5·18 발포거부' 故 안병하 치안감 추모식

(광주=연합뉴스) 9일 오후 광주 동구 옛 전남도청 앞에서 5·18 당시 발포명령을 거부하고 시민을 보호한 고(故) 안병하 치안감 추모식에 참석한 유가족과 내외빈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1.10.9 [광주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iny@yna.co.kr

(무안=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전남경찰청 국정감사에서 5·18 민주화운동 당시 신군부의 발포 명령을 거부한 안병하 치안감의 정신을 전국적으로 기려야 한다는 제안이 나왔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민철 의원(경기 의정부시을)은 15일 전남경찰청사에서 열린 국감에서 "시민을 보호하다가 순직하신 안병하 전남도 경찰국장님의 숭고한 정신을 전국 경찰에 알릴 필요가 있다. 본청 차원에서 추모할 생각은 없는가"라고 질의했다.

행안위 위원장인 같은 당 서영교 의원(서울 중랑구갑)도 "우리라면 발포 명령을 거부할 수 있었을까. 그분의 희생을 고이 기려야 한다고 생각한다. 전남에서부터 시작해 상징적인 뜻을 이어가야 한다"고 말했다.

전남경찰청 국정감사
전남경찰청 국정감사

(무안=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15일 오후 전남 무안군 삼향읍 전남경찰청에서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전남경찰청에 대한 국정감사가 열리고 있다. 2021.10.15 hs@yna.co.kr

안 치안감은 1980년 5월 신군부의 발포 명령을 거부하고 다친 시민을 치료했다가 직위 해제됐으며 보안사에 끌려가 고문을 당했다.

김재규 전남경찰청장은 "대한민국 경찰청 차원에서 고인의 정신을 기리고 있다. 전남경찰청에 안병하 공원을 조성하고 경찰교육원에는 안병하홀을 명명하기도 했다. 후배들이 뜻을 잘 본받도록 본청과 함께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areu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