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안철수 "문대통령, 이재명과 '깐부' 아니면 특검 지시해야"

송고시간2021-10-15 16:28

beta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15일 더불어민주당과 문재인 대통령에 '대장동 게이트 특검' 수용을 촉구하면서 "특히 문 대통령은 이재명 지사와 운명공동체적 '깐부'가 아니라면 법무부 장관에 특검을 지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이날 검찰의 '봐주기' 수사에 항의하고 특검 도입을 촉구하기 위해 대검찰청을 항의 방문한 자리에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특검을 하려면 민주당이 특검을 수용하거나, 문 대통령이 결심해서 법무부 장관을 통해 특검을 수용하는 방법이 있다"며 "그런 결심을 하지 않으면 문 대통령은 이재명 지사와 '깐부' 관계에 있다는 것을 스스로 밝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15일 더불어민주당과 문재인 대통령에 '대장동 게이트 특검' 수용을 촉구하면서 "특히 문 대통령은 이재명 지사와 운명공동체적 '깐부'가 아니라면 법무부 장관에 특검을 지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깐부'는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 게임'에 등장한 용어로, 구슬치기나 딱지치기 등의 놀이를 할 때 구슬이나 딱지를 공유하는 같은 편을 뜻하는 말이다. 앞서 당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자신을 공격한 홍준표 의원에게 "우리 깐부 아닌가요"라고 언급한 바 있다.

안 대표는 이날 검찰의 '봐주기' 수사에 항의하고 특검 도입을 촉구하기 위해 대검찰청을 항의 방문한 자리에서 이같이 밝혔다.

대장동 게이트 엄정 수사 촉구하는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대장동 게이트 엄정 수사 촉구하는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서울=연합뉴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15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서 대장동 게이트 엄정 수사와 특검을 촉구하고 있다. 2021.10.15 [국회사진기자단] jeong@yna.co.kr

안 대표는 현장 발언에서 "지금까지 검찰 수사에 대해 국민은 신뢰하지 않고 있다. 검찰 스스로 자초했다"면서 "오늘 아침 성남시청 압수수색도 아주 오랜 시간이 지나서 관계자들끼리, 범죄자들끼리 이미 입을 다 맞춘 이후이고 증거를 인멸한 이후"라며 특검 수용을 촉구했다.

그는 "특검을 하려면 민주당이 특검을 수용하거나, 문 대통령이 결심해서 법무부 장관을 통해 특검을 수용하는 방법이 있다"며 "그런 결심을 하지 않으면 문 대통령은 이재명 지사와 '깐부' 관계에 있다는 것을 스스로 밝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과 이 지사에게 경고한다. 둘의 야합은 공생이 아니라 처절한 공멸, 자살골이 될 것"이라고 했다.

yjkim84@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evLBFzAfPT4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