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화성서 20대 여성 모더나 백신 접종 엿새만에 숨져…인과성 조사

송고시간2021-10-15 16:19

beta

경기 화성시에서 20대 여대생 A씨가 모더나 백신 접종 후 6일 만에 숨져 보건당국이 인과성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15일 A씨 가족에 따르면 A씨는 지난달 8일 한 내과에서 모더나 백신을 접종한 뒤 가슴 통증과 두근거림, 팔다리 저림, 생리 이상 등 증상을 보였다.

화성시 관계자는 "지난달 발생한 A씨의 사망 사례에 대해 질병관리청이 백신 접종과 연관성을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화성=연합뉴스) 최해민 기자 = 경기 화성시에서 20대 여대생 A씨가 모더나 백신 접종 후 6일 만에 숨져 보건당국이 인과성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숨진 여대생의 가족이 올린 청와대 청원글
숨진 여대생의 가족이 올린 청와대 청원글

[청와대 청원글 캡처. 재판매 및 DB금지]

15일 A씨 가족에 따르면 A씨는 지난달 8일 한 내과에서 모더나 백신을 접종한 뒤 가슴 통증과 두근거림, 팔다리 저림, 생리 이상 등 증상을 보였다.

이틀 뒤인 10일 방문한 정신의학과 의원에서는 '환자는 본원에 외래 통원치료하던 분으로, 백신 접종 후 2일간 수면박탈(잠을 자지 못함)이 일어난 후 횡설수설, 환청 등 증상을 보여…(중략)…보호병동 입원 치료가 필요한 것으로 사료된다'는 소견이 나왔다.

가족들은 이 진료의뢰서를 근거로 다음 날 오전 A씨를 한 정신병원에 입원시켰으나 입원 이틀째 날인 13일 오후 10시 40분께 혈압과 맥박이 떨어지고 심정지까지 발생했다.

119구급대에 의해 대학병원으로 옮겨진 A씨는 6시간여 만인 14일 오전 5시께 사망했다.

가족들은 "2016년 진단받은 조울증 외에 별다른 질환 없이 건강했던 가족이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났다"며 "스물넷 나이에 허망하게 삶을 마감한 가족의 사망 원인과 억울함을 밝혀달라"고 밝혔다.

이어 "백신 접종 이후 사망할 때까지 구급대원이나 병원 의료진 등과 여러 차례 상담했는데 그때마다 조울증 전력이 있다는 이유만으로 백신 부작용보다는 정신의학적인 문제로 접근하는 것 같은 느낌을 받았다"며 "이로 인해 신체적인 이상 반응을 제때 치료하지 못한 것이 아닌가 하는 아쉬움도 남는다"고 덧붙였다.

A씨 가족이 지난 6일 올린 청와대 청원글에는 열흘 만에 1만여명이 동의했다. 화성시 관계자는 "지난달 발생한 A씨의 사망 사례에 대해 질병관리청이 백신 접종과 연관성을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goal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