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남도, 미세먼지 저감 자발적 협약 사업장 인센티브 준다

송고시간2021-10-17 08:50

beta

경남도는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자발적으로 노력한 도내 산업·발전부분 기업에 인센티브를 제공한다고 17일 밝혔다.

경남도는 2019년과 지난해 각각 30개 사와 12개 사의 도내 대기오염물질 다량 배출사업장과 미세먼지 저감 등을 위한 자발적 환경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경남도 관계자는 "이번 혜택으로 기업체가 협약 이행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도록 동기부여를 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 더 많은 기업이 협약에 참여해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 함께 노력해 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미세먼지 '잿빛 도심'
미세먼지 '잿빛 도심'

[연합뉴스 자료사진]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도는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자발적으로 노력한 도내 산업·발전부분 기업에 인센티브를 제공한다고 17일 밝혔다.

경남도는 미세먼지 저감 협약에 노력해 목표치를 달성한 기업들이 보상받을 수 있도록 환경부와 논의해왔다고 전했다.

이 결과 협약이행 실적을 달성한 20개 사를 대상으로 올해 10월부터 12월까지 대기오염물질 1∼2종 배출구의 자가측정 주기를 완화하는 혜택을 주기로 했다.

앞서 경남도는 2019년과 지난해 각각 30개 사와 12개 사의 도내 대기오염물질 다량 배출사업장과 미세먼지 저감 등을 위한 자발적 환경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 협약에 따라 협약사업장들은 먼지, 황·질소산화물 등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을 줄이기 위한 최적의 방지시설을 갖추고 청정연료 전환을 위한 투자 등의 노력을 기울였다.

이러한 노력으로 지난해 대기오염물질 연간 목표 저감량(1만4천740.9t)을 훨씬 웃도는 2만8천736t의 이행실적을 기록했다.

목표 대비 194.9%를 초과 달성했다.

경남도는 협약 이행실적이 우수한 하이트진로산업 진주공장, 넥센타이어, 한전금속, 성산자원회수시설(위탁관리 한종산업개발) 등 4개 사를 우수 기업체로 선정해 도지사 표창을 전했다.

경남도 관계자는 "이번 혜택으로 기업체가 협약 이행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도록 동기부여를 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 더 많은 기업이 협약에 참여해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 함께 노력해 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b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