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길따라 멋따라] 낚시도 오징어 게임…올해는 오징어의 해?

송고시간2021-10-16 11:00

beta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 게임'이 전 세계에서 돌풍을 일으킨 가운데, 올해 국내 연안에서는 오징어 낚시가 인기를 얻고 있다.

올해는 낚시계도 '오징어 게임'의 해라고 불릴 만하다.

국내에서는 예년에 거의 잡히지 않던 갑오징어가 많이 잡히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성연재 기자 =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 게임'이 전 세계에서 돌풍을 일으킨 가운데, 올해 국내 연안에서는 오징어 낚시가 인기를 얻고 있다. 올해는 낚시계도 '오징어 게임'의 해라고 불릴 만하다.

국내에서는 예년에 거의 잡히지 않던 갑오징어가 많이 잡히고 있다.

갑오징어는 등 쪽에 납작한 뼈 조직이 있어 이런 이름을 얻었다.

담백한 맛이 일품인 갑오징어는 시중 식당에서 한 마리에 3만 원 가량할 정도로 비싸다.

"너 새우가 아니었니?"
"너 새우가 아니었니?"

(서울=연합뉴스) 성연재 기자 =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 게임'이 전 세계에서 돌풍을 일으킨 가운데, 올해 국내 연안에서는 고급 어종인 갑오징어가 낚시를 통해 유례없이 많이 잡히고 있다. 새우 모양의 가짜 미끼를 물고 올라온 갑오징어. 2021.10.16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olpori@yna.co.kr

◇ 올해 낚시업계는 '오징어의 해'

갑오징어뿐만 아니라 같은 오징엇과인 무늬오징어, 한치 등도 예년과 비교해 골고루 잘 잡히고 있다.

낚시업계에서는 수온 상승을 큰 원인으로 파악하고 있다.

일본 등지에서 잡히던 희귀 오징어가 수온 상승으로 국내 바다에서도 잡히기 시작했다는 것이다.

오징어낚시는 주로 도보로 해안을 걸어 다니며 하는 도보 낚시와 배 위에서 잡는 선상낚시로 나뉜다.

선상낚시의 경우 일정 비용을 내면 선장이 낚시가 잘 되는 곳을 골라 이동하기 때문에 편리하게 낚시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갑오징어 낚시가 인기를 끌다 보니 가을 낚싯배 예약이 봄에 끝날 정도로 폭발적인 인기를 누리고 있다.

낚시인 김 모 씨는 최근 서해 무창포항에서 출발하는 레저 어선을 타고 갑오징어 20여 마리를 잡았다.

김씨는 "시중에서 비싸게 팔리는 갑오징어를 잡아와서 온 가족이 배불리 먹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낚시도 오징어 게임이 대세?…대박 난 갑오징어 낚시
낚시도 오징어 게임이 대세?…대박 난 갑오징어 낚시

(서울=연합뉴스) 성연재 기자 =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 게임'이 전 세계에서 돌풍을 일으킨 가운데, 올해 국내 연안에서는 고급 어종인 갑오징어가 낚시를 통해 유례없이 많이 잡히고 있다. 한 낚시인이 갑오징어를 잡은 뒤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칼럼 기사 참조. 2021.10.16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olpori@yna.co.kr

◇ 관련 산업도 활황

관련 낚시용품도 불티나게 팔리고 있다. 새우 모양의 루어낚시 미끼도 없어서 못 팔 정도다.

미끼 전문 회사 빅히트 박희원 대표는 "지난해 거의 잡히지 않던 갑오징어가 올해는 초대박이라고 불릴 만큼 잘 잡혔다"면서 "올해 미끼 18만 개를 생산했는데 전량 판매됐다"고 말했다.

조구업체 바낙스의 경우 올해 오징어용 선상 낚싯대가 완판됐다. 바낙스는 내년 생산량을 대폭 늘릴 예정이다.

낚시 쪽 비중을 높이고 있는 아웃도어 전문 브랜드 코베아는 올해 오징어 전용 낚싯대를 한 종류 생산했으나, 내년에는 2∼3종류로 늘일 예정이다.

낚시도 오징어 게임이 대세?…대박 난 갑오징어 낚시
낚시도 오징어 게임이 대세?…대박 난 갑오징어 낚시

(서울=연합뉴스) 성연재 기자 =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 게임'이 전 세계에서 돌풍을 일으킨 가운데, 올해 국내 연안에서는 고급 어종인 갑오징어가 낚시를 통해 유례없이 많이 잡히고 있다. 갑오징어가 새우 모양의 인조 미끼에 잡힌 모습. 연합칼럼 기사 참조. 2021.10.16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olpori@yna.co.kr

◇ 오징어낚시 채비 어떻게 해야 하나?

실제 오징어낚시는 간단한 루어낚시대로도 충분히 잡을 수 있다.

갑오징어의 경우 베이트 낚싯대로, 무늬오징어의 경우 스피닝 낚싯대로도 잡힌다.

릴은 배스 낚시에 사용하는 2천 번 대부터 3천 번 대까지 사용하면 큰 무리가 없다.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새우 모양의 인조 미끼를 잘 고르는 것이다.

비슷한 것들이 있지만 저가 중국산 등은 새우 모양을 잘 구현해내지 못했고, 수평이 잘 잡히지 않는다.

올해는 무게 5.2g가량의 1.6호가 큰 인기를 끌었다.

낚시도 오징어 게임이 대세?…대박 난 갑오징어 낚시
낚시도 오징어 게임이 대세?…대박 난 갑오징어 낚시

(서울=연합뉴스) 성연재 기자 =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 게임'이 전 세계에서 돌풍을 일으킨 가운데, 올해 국내 연안에서는 고급 어종인 갑오징어가 낚시를 통해 유례없이 많이 잡히고 있다. 한 낚시인이 갑오징어를 잡은 뒤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칼럼 기사 참조. 2021.10.16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olpori@yna.co.kr

◇ 주의점

무엇보다 안전이 가장 중요하다. 테트라포드로 만든 방파제 위에서 하는 낚시는 위험하다.

해양경찰청에 따르면 올해 1∼8월 전국 테트라포드 방파제에서 42건의 추락사고가 발생했다.

모두 8명이 숨지고 수십 명이 골절 등 크고 작은 상처를 입었다.

또, 현장에서 오징어낚시를 마친 뒤 회를 뜨더라도 뒤처리는 깨끗하게 해야 한다.

쓰레기 등은 반드시 되가져오도록 하자.

◇ 그런데…에기라뇨?

이 과정에서 한 가지 궁금한 게 생겼다. 새우 모양의 '에기'라고 불리는 낚시 미끼 이름의 기원이 궁금해졌다.

이 이름은 어디서 유래했을까.

경기대학교 김욱 박사에 따르면 원래 이것은 일본에서 사용되던 나무를 깎아 새우 모양으로 만들어 쓴 미끼의 이름에서 유래한 것으로, 일본어의 에기(餌木)라는 발음이 그대로 전해졌다.

김 박사는 "오징어 낚시가 일본에서 시작된 것이다 보니 낚시인들이 그대로 그 이름을 쓰고 있다"면서 "이는 적절한 한국어로 바꾸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polpor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