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배민 등 배달 라이더 1천명, 20일 배달앱 끄고 총파업 동참

송고시간2021-10-15 10:14

beta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소속 배달 라이더 1천명이 공제조합 설립 등을 요구하며 이달 20일 진행될 총파업에 동참하겠다고 밝혔다.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서비스일반노동조합 배달서비스지부는 15일 서울 중구 민주노총 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배달의민족, 쿠팡이츠, 요기요에서 일하는 라이더가 배달앱을 끄는 '오프데이'를 진행한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총파업 돌입 기자회견하는 배달노동자들
총파업 돌입 기자회견하는 배달노동자들

(서울=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15일 오전 서울 중구 정동 민주노총에서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배달서비스지부 관계자 등이 배달노동자 10·20 민주노총 총파업 돌입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1.10.15 ondol@yna.co.kr

(서울=연합뉴스) 송은경 기자 =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소속 배달 라이더 1천명이 공제조합 설립 등을 요구하며 이달 20일 진행될 총파업에 동참하겠다고 밝혔다.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서비스일반노동조합 배달서비스지부는 15일 서울 중구 민주노총 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배달의민족, 쿠팡이츠, 요기요에서 일하는 라이더가 배달앱을 끄는 '오프데이'를 진행한다"고 말했다.

이들은 배달 라이더 공제조합 설립, 배달앱 기본료 인상, 노동권 보장 등을 요구했다.

지부는 "정부가 2022년부터 배달 오토바이 공제조합 설립을 약속했으나 내년 예산안에 관련 예산을 전혀 반영하지 않고 있다"면서 저렴한 보험료, 의무 유상보험, 안전교육, 배달 교육 등을 위한 공제조합 설립을 촉구했다.

이어 "배달앱 업체는 배달사업을 시작하고 기본배달료를 한 번도 올리지 않고 있다"며 "현재 배달의민족, 쿠팡이츠와 교섭을 진행하며 기본료를 인상하라고 요구하고 있지만 사측은 이에 대해 아직 명확한 답변을 하지 않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플랫폼종사자보호법 통과에 급급할 게 아니라 배달노동자의 목소리를 듣고 노동법 개정을 통해 노동 3권을 보장해달라"고 요구했다.

nor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