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가상화폐, 적절한 규제 없다면 글로벌 금융위기 초래할 수도"

송고시간2021-10-15 09:54

beta

가상화폐에 대한 강력한 규제가 이뤄지지 않으면 글로벌 금융위기가 초래될 수도 있다고 존 컨리프 영국 중앙은행인 영란은행(BOE) 부총재가 경고했다.

14일(현지시간) CNBC 방송 보도에 따르면 컨리프 부총재는 5년간 160억달러(약 12조5천억원)에서 2조3천억달러(약 2천723조원)로 커진 가상화폐 시장의 성장 속도를 2008년 서브프라임 모기지 시장에 비유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컨리프 부총재는 가상화폐가 기존의 것과 다르다는 이유만으로 위험하다고 간주하고 과잉대응해서는 안 되지만, 금융시스템에서 뭔가가 규제되지 않은 상태에서 아주 빨리 성장하면 금융당국이 예의주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김계환 기자 = 가상화폐에 대한 강력한 규제가 이뤄지지 않으면 글로벌 금융위기가 초래될 수도 있다고 존 컨리프 영국 중앙은행인 영란은행(BOE) 부총재가 경고했다.

14일(현지시간) CNBC 방송 보도에 따르면 컨리프 부총재는 5년간 160억달러(약 12조5천억원)에서 2조3천억달러(약 2천723조원)로 커진 가상화폐 시장의 성장 속도를 2008년 서브프라임 모기지 시장에 비유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컨리프 부총재는 가상화폐가 기존의 것과 다르다는 이유만으로 위험하다고 간주하고 과잉대응해서는 안 되지만, 금융시스템에서 뭔가가 규제되지 않은 상태에서 아주 빨리 성장하면 금융당국이 예의주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시장이 급격한 성장세를 이어가면 금융 안정성에 대한 위험도 빠르게 커진다면서 규제당국의 대응 속도에 따라 위험의 강도가 결정되는 만큼 위험을 관리하고 회복력 있는 시스템을 유지하는 것이 규제당국의 역할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지금 당장은 가상화폐로 인해 금융안정이 흔들릴 가능성은 여전히 제한적이지만, 가상화폐 대다수가 본질적인 가치를 가지고 있지 않으며 가격변동에 취약하다는 점은 우려 대상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전 세계 규제당국이 가상화폐 시장의 급격한 성장을 관리하기 위한 규제에 대해 논의하기 시작했지만 이를 시급한 문제로 인식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미국 2위 주택담보대출(모기지) 업체인 유나이티드 홀세일 모기지(UWM)는 가상화폐 결제를 허용하려던 계획을 철회했다고 밝혔다.

UWM은 지난 8월 업계 최초로 가상화폐를 통한 결제 시범서비스를 시작했으나, 비용 증가와 규제 불확실성 확대, 수요 부족 등을 감안해 가상화폐 결제를 허용하지 않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CNBC 방송은 이번 UWM의 사례는 많은 투자자가 가상화폐를 대체화폐가 아니라 투자자산으로 여기고 있음을 보여준 것이라고 평가했다.

앞서 전날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도 가상화폐가 가치를 가지고 있으나, 원유 결제 수단으로 사용되기에는 시기상조라는 견해를 밝혔다.

푸틴 대통령은 모스크바에서 열린 러시아 에너지 주간 행사에서 가상화폐가 지불수단으로 자리 잡을 수 있겠지만, 가상화폐를 통한 원유거래에 관해서 이야기하는 것은 시기상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비트코인
비트코인

[연합뉴스TV 제공]

k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