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9월 자동차 수출 20.7% 감소…친환경차 수출은 첫 10억달러 돌파

송고시간2021-10-15 11:00

beta

지난달 자동차 수출이 20% 이상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산업통상자원부가 15일 발표한 '9월 자동차산업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자동차 수출대수는 15만1천689대로, 작년 동기 대비 20.7% 감소했다.

반도체 수급 차질 속에서도 국내 자동차산업 수출액은 지난 8개월 연속 증가세를 나타냈으나 처음으로 수출액도 감소세로 돌아선 것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반도체 부족·추석 연휴 조업일수 감소로 생산·내수 모두 감소

수출액 8개월 연속 증가후 올해 첫 감소…수입차도 올들어 첫 감소

전기차.친환경자동차 (PG)
전기차.친환경자동차 (PG)

[김토일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 지난달 자동차 수출이 20% 이상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차량용 반도체 수급 부족이 지속되는 가운데 추석 연휴에 따른 조업일수 감소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산업통상자원부가 15일 발표한 '9월 자동차산업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자동차 수출대수는 15만1천689대로, 작년 동기 대비 20.7% 감소했다.

수출금액은 35억6천만달러로, 6.1% 줄었다.

반도체 수급 차질 속에서도 국내 자동차산업 수출액은 지난 8개월 연속 증가세를 나타냈으나 처음으로 수출액도 감소세로 돌아선 것이다.

다만 단가가 높은 친환경 차량 수출 비중이 늘면서 수출대수에 비해 수출액 감소폭은 작았다.

[그래픽] 자동차산업 실적
[그래픽] 자동차산업 실적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jin34@yna.co.kr

9월 자동차 산업 실적
9월 자동차 산업 실적

[산업통상자원부 보도자료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생산도 줄어 지난달 자동차 생산대수는 전월 동기 대비 33.1% 감소한 22만9천423대로 집계됐다.

반도체 공급 병목 현상이 심화되면서 일부 공장이 휴업 또는 감산 운영에 들어간 데다 추석 연휴로 조업일수 자체도 줄어서다.

하지만 1∼8월 누적 생산대수는 235만대를 기록해 중국(1천616만대), 미국(622만대), 일본(542만대), 인도(283만대)에 이어 생산량 기준 글로벌 5위로 다시 올라섰다.

반도체 공급 부족 현상이 출고 적체로 이어지면서 내수 판매 역시 29.7% 줄어든 11만3천932대를 기록했다.

최근 잇달아 출시된 신차의 판매 호조에도 이 같은 출고 적체로 국산차 판매대수가 33.8% 감소했고, 독일계와 미국계 차량의 판매 감소로 수입차 판매대수도 7% 줄어들었다.

수입차 판매가 감소한 것은 올해 들어 처음이다.

친환경차 모델별·연료별 수출 비중
친환경차 모델별·연료별 수출 비중

[산업통상자원부 보도자료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전체 수출은 감소했지만 친환경차 수출대수(3만4천823대)와 수출금액(10억4천만 달러)은 각각 작년 동기 대비 31.3%, 46.8% 증가했다.

수출대수와 금액 모두 월간 기준 역대 최고치이며, 특히 수출금액이 10억달러를 넘어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수출 차량을 보면 전기차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차의 수출 증가가 눈에 띈다.

전기차는 작년 동기 대비 12.4% 증가한 1만3천889대가 수출돼 역대 최다 수출 대수를 달성했으며 플러그인하이브리드도 163.9% 증가한 3천982대가 수출됐다. 하이브리드도 34.6% 늘어난 1만6천932대가 수출됐다.

아이오닉5 EV와 전기차 전용플랫폼 구축 모델인 EV 6의 수출 호조와 쏘렌토 PHEV 수출 개시 등 신차 효과가 이 같은 수출 증대에 기여한 것으로 해석된다.

이에 따라 전체 자동차 수출에서 친환경차 수출대수 비중(23.8%)과 수출금액 비중(29.4%) 모두 역대 최고치를 찍었다.

한편 해외 공장의 생산량 감소로 자동차부품 수요도 함께 줄어들며 자동차부품 수출은 5.1% 줄어든 18억5천만달러를 기록했다.

luc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