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19로 1년 순연된 전국체전 폐회…'내년 울산에서 만나요'

송고시간2021-10-14 19:19

beta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으로 1년 미뤄져 열린 102회 전국체육대회가 7일간의 열전을 마감하고 14일 폐막했다.

구미를 비롯한 경북 일원에서 열린 올해 전국체전은 코로나19 확산세가 멈추지 않아 대학·실업부 경기 없이 19세 이하 선수들을 대상으로 한 고등부 대회로 축소 운영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막 내리는 102번째 전국체육대회
막 내리는 102번째 전국체육대회

(구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14일 오후 경북 구미 시민운동장에서 102번째 전국체육대회 폐막식이 진행되고 있다. 2021.10.14 mtkht@yna.co.kr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으로 1년 미뤄져 열린 102회 전국체육대회가 7일간의 열전을 마감하고 14일 폐막했다.

구미를 비롯한 경북 일원에서 열린 올해 전국체전은 코로나19 확산세가 멈추지 않아 대학·실업부 경기 없이 19세 이하 선수들을 대상으로 한 고등부 대회로 축소 운영됐다.

황선우, 102번째 전국체육대회 MVP에 선정
황선우, 102번째 전국체육대회 MVP에 선정

(구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14일 오후 경북 구미 시민운동장에서 열린 102번째 전국체육대회 폐막식에서 한국 수영의 간판스타 황선우(18·서울체고)가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된 후 기뻐하고 있다. 2021.10.14 mtkht@yna.co.kr

수영 경영의 간판스타 황선우(18·서울체고)가 5관왕으로 대회 최다관왕을 차지하고 최우수선수(MVP)로 뽑혔다.

대한체육회는 메달과 입상 성적에 따른 점수로 정하는 17개 시도 종합 순위를 매기지 않은 대신 홈페이지에 시도별 획득 메달만 집계했다.

서울이 가장 많은 금메달 75개를 획득했다. 경기는 최다인 메달 184개를 수확했다.

막 내리는 102번째 전국체육대회
막 내리는 102번째 전국체육대회

(구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14일 오후 경북 구미 시민운동장에서 102번째 전국체육대회 폐막식이 진행되고 있다. 2021.10.14 mtkht@yna.co.kr

이번 대회에선 한국신기록 2개, 한국 주니어신기록 3개, 대회신기록 55개 등 60개 기록이 탄생했다.

4관왕이 4명, 3관왕도 22명이 나왔다.

도쿄올림픽 양궁에서 금메달 2개를 획득한 김제덕(17·경북일고)은 전국체전에서 금메달 4개, 은메달 1개, 동메달 2개를 수집했다.

'역도 기대주' 박혜정(18·안산공고)도 여자 용상 87㎏급 이상에서 한국신기록을, 합계 87㎏급 이상에서 한국주니어신기록을 각각 세웠으며 인상 87㎏급 이상에서도 우승해 3관왕을 달성했다.

'내년 전국체육대회는 울산에서 만나요'
'내년 전국체육대회는 울산에서 만나요'

(구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14일 오후 경북 구미 시민운동장에서 열린 102번째 전국체육대회 폐막식에서 내년 개최지인 울산광역시의 송철호 시장이 대회기를 전달받은 뒤 깃발을 흔들고 있다. 2021.10.14 mtkht@yna.co.kr

이기흥 체육회장은 구미시민운동장에서 열린 폐회식에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불가피하게 규모를 줄여 대회를 개최했지만, 값진 땀방울을 흘리며 도전하는 모습을 보여준 선수들이 있었기에 전국체전이 빛났고, 대한민국 체육이 한 걸음 도약할 수 있었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내년 103회 전국체전은 10월 7∼13일 울산광역시에서 열린다.

cany99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