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노르웨이 당국 "화살공격 '테러행위'인듯"(종합)

송고시간2021-10-14 21:44

beta

노르웨이 당국은 14일(현지시간) 한 소도시에서 발생한 화살 공격은 '테러 행위'로 보이며 용의자는 이슬람교로 개종한 덴마크 남성이라고 밝혔다고 AFP, AP 통신이 전했다.

노르웨이 정보기관인 경찰치안국(PST)은 이날 성명에서 "어제 콩스베르그에서 발생한 사건은 현재 테러 행위로 보인다"면서 "하지만 수사를 통해 이번 사건이 어떤 동기에 의해 의한 것인지 좀 더 자세하게 명확히 밝힐 것"이라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경찰 "용의자, 이슬람교로 개종한 덴마크인…급진화 우려있던 인물"

노르웨이 화살 난사 현장 벽면에 꽂힌 화살
노르웨이 화살 난사 현장 벽면에 꽂힌 화살

(콩스베르그 EPA=연합뉴스) 13일(현지시간) 노르웨이 콩스베르그에서 화살 난사 사건이 벌어진 후 사건 현장의 한 벽면에 화살이 꽂힌 채 남겨져 있다. 이날 한 남성이 콩스베르그 번화가 곳곳을 돌아다니며 화살을 마구 쏴 지금까지 5명이 숨지고 2명이 다친 것으로 확인됐다고 현지 경찰이 밝혔다. 범행 후 도주하려던 용의자는 30분 만에 체포됐으며 경찰은 사건 동기를 조사하고 있다. leekm@yna.co.kr

(브뤼셀=연합뉴스) 김정은 특파원 = 노르웨이 당국은 14일(현지시간) 한 소도시에서 발생한 화살 공격은 '테러 행위'로 보이며 용의자는 이슬람교로 개종한 덴마크 남성이라고 밝혔다고 AFP, AP 통신이 전했다.

노르웨이 정보기관인 경찰치안국(PST)은 이날 성명에서 "어제 콩스베르그에서 발생한 사건은 현재 테러 행위로 보인다"면서 "하지만 수사를 통해 이번 사건이 어떤 동기에 의해 의한 것인지 좀 더 자세하게 명확히 밝힐 것"이라고 밝혔다.

PST는 또 용의자에 대해 이전부터 알고 있던 요주의 인물이라고 덧붙였다.

노르웨이 경찰은 용의자는 이슬람교로 개종한 37세 덴마크 국적의 남성으로, 앞서 그와 관련해 급진화에 대한 우려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전날 오후 노르웨이 수도 오슬로에서 남서쪽으로 80㎞ 떨어진 인구 2만6천의 마을 콩스베르그에서는 한 남성이 번화가 곳곳을 돌아다니며 화살을 쐈다. 이 때문에 5명이 숨지고 2명이 부상했다.

출동한 경찰은 도주하려던 용의자를 사건 발생 30분 뒤 체포해 조사 중이다.

경찰은 용의자의 단독 범행으로 보고 있으며, 용의자가 다른 무기도 사용했다고 밝혔다고 AP 통신이 현지 매체를 인용해 전했다.

경찰은 이번 공격이 테러 행위에 해당하는지 여부를 계속 검토하고 있다.

kje@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Cwfbx7FTqB4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