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자인, 체육발전유공 정부 포상전수식서 청룡장 영예

송고시간2021-10-15 14:00

beta

'암벽 여제' 김자인(33)이 체육발전 유공자 포상에서 최고 영예인 체육훈장 청룡장을 받았다.

문화체육관광부는 59번째 '체육의 날'인 15일 오후 2시 서울 더플라자 호텔에서 2021 체육발전유공 정부포상 전수식과 제59회 대한민국체육상 시상식을 개최했다.

'체육발전유공 훈포장'은 우리나라 체육발전을 위해 공헌한 선수와 지도자에게 수여하는 체육 분야 최고 영예의 상으로, 올해 포상 대상자는 청룡장 8명, 맹호장 10명, 거상장 9명, 백마장 4명, 기린장 3명, 체육포장 3명 등 모두 37명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훈포장 37명 포상…대한민국체육상 9명도 시상

황희 장관, 체육훈장 청룡장 수훈자와 기념 촬영
황희 장관, 체육훈장 청룡장 수훈자와 기념 촬영

(서울=연합뉴스)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15일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에서 열린 2021 체육발전유공 정부포상 전수식 및 제59회 대한민국체육상 시상식에 참석해 체육훈장 청룡장 수훈자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자인 선수, 황희 문체부 장관, 최일상 선수, 김정길 선수. 2021.10.15
[문화체육관광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암벽 여제' 김자인(33)이 체육발전 유공자 포상에서 최고 영예인 체육훈장 청룡장을 받았다.

문화체육관광부는 59번째 '체육의 날'인 15일 오후 2시 서울 더플라자 호텔에서 2021 체육발전유공 정부포상 전수식과 제59회 대한민국체육상 시상식을 개최했다.

'체육발전유공 훈포장'은 우리나라 체육발전을 위해 공헌한 선수와 지도자에게 수여하는 체육 분야 최고 영예의 상으로, 올해 포상 대상자는 청룡장 8명, 맹호장 10명, 거상장 9명, 백마장 4명, 기린장 3명, 체육포장 3명 등 모두 37명이다.

훈포장 포상 대상자의 훈격은 정부포상 신청을 토대로 수공 기간, 추천 제한 사항, 대회별 평가 기준에 따른 합산점수, 훈격별 적용 국제대회 기준의 충족 여부 등을 확인해 정해진다.

김자인과 장애인 수영 선수 민병언(36·충북 장애인체육회)은 청룡장을 수상했다.

올해 4월에 타계한 '한국 바둑의 거목' 김인 9단은 맹호장을 받았다.

황희 장관, 체육훈장 맹호장 수훈자와 기념 촬영
황희 장관, 체육훈장 맹호장 수훈자와 기념 촬영

(서울=연합뉴스)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15일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에서 열린 2021 체육발전유공 정부포상 전수식 및 제59회 대한민국체육상 시상식에 참석해 체육훈장 맹호장 수훈자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고 김인 선수 가족, 황희 문체부 장관, 고 오창석 지도자 가족, 이영희 위원장. 2021.10.15
[문화체육관광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대한민국 체육상 수상자는 송종국 경희대 교수(연구상), 광주광역시청 육상부 심재용 감독(지도상), 대한하키협회 신정희 부회장(공로상), 대구광역시 체육회 박영기 회장 (진흥상), 광주광역시청 사격팀 이지석(극복상), 주몽학교 이혜정 교사(특수체육상), 한윤수 경북대학교 교수(심판상), 기계체조 국가대표 류성현 선수의 아버지 류정훈 씨·다이빙 김영남, 김영택, 김영호 선수의 어머니 정영숙 씨(이상 체육인의 장한 어버이상)다.

1963년 제정된 '대한민국체육상'은 해마다 우수 선수와 지도자, 체육진흥 및 연구 등 총 9개 분야(대통령상 7개 부문, 문체부 장관상 1개 부문, 장관감사장 1개 부문)에서 공적이 있는 자에게 주는 상이다.

황희 장관, 체육발전유공 정부포상 전수식 및 대한민국체육상 시상식 참석
황희 장관, 체육발전유공 정부포상 전수식 및 대한민국체육상 시상식 참석

(서울=연합뉴스)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15일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에서 열린 2021 체육발전유공 정부포상 전수식 및 제59회 대한민국체육상 시상식에 참석해 축사하고 있다. 2021.10.15
[문화체육관광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문체부는 올해 체육상 경기 부문 수상자로 쇼트트랙 대표 심석희(24·서울시청)를 선정했다가 2018 평창동계올림픽 당시 '고의 충돌' 의혹을 품게 하는 심석희와 A 코치의 문자 메시지가 언론에 공개되자 시상을 보류했다.

대한민국체육상 수상자는 상장과 상금 1천만원을 받는다. '체육인의 장한 어버이상' 수상자에게는 감사패와 소정의 부상이 수여된다.

황희 문체부 장관은 "선수들이 앞으로도 실력을 충분히 발휘할 수 있도록 아낌없이 지원할 계획"이라며, "대한민국이 스포츠를 통해 일상을 되찾고 모든 국민이 스포츠를 맘껏 누리는 스포츠 선진국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cany99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