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 의회, 의회폭동 조사 박차…트럼프 충복 소환하기로

송고시간2021-10-14 10:37

beta

미국 의회폭동에 대한 진상조사가 핵심 관계자 소환 계획과 함께 속도를 내고 있다.

13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사건을 조사중인 하원 특별위원회는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충복으로 인식되는 법무부 관리 제프리 클라크에 대한 소환조사를 추진하기로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작년 대선이 부정선거라고 주장한 친트럼프 시위대의 의회폭동
작년 대선이 부정선거라고 주장한 친트럼프 시위대의 의회폭동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DB 및 재판매 금지]

(서울=연합뉴스) 장재은 기자 = 미국 의회폭동에 대한 진상조사가 핵심 관계자 소환 계획과 함께 속도를 내고 있다.

13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사건을 조사중인 하원 특별위원회는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충복으로 인식되는 법무부 관리 제프리 클라크에 대한 소환조사를 추진하기로 했다.

클라크는 작년 대선이 부정선거라는 트럼프 전 대통령의 주장을 떠받치려고 법무부의 역량을 동원했다는 지적을 받는다.

베니 톰슨(민주당) 특위 위원장은 "특위가 2020년 대선의 인증을 지연하고 대선 결과에 대한 허위정보를 부풀리려고 한 전 정부 내부의 노력에 대한 구체적 사실관계를 모두 파악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톰슨 위원장은 법무부 내에서 클라크의 역할이 무엇이었는지, 전임 행정부를 통틀어 누가 관여돼 있었는지를 조사하겠다는 계획을 설명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지지자들은 작년 대선이 부정선거라고 주장하며 올해 1월 6일 워싱턴DC 연방 의사당에 난입했다.

당시 의사당에서는 조 바이든 당시 민주당 후보의 대선 승리를 인증하기 위한 상·하원 합동회의가 열리고 있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부정선거를 주장하며 폭동을 부추긴 정황이 포착돼 탄핵 심판대에 올랐으나 공화당이 장악한 상원에서 무죄 평결을 받았다.

그 뒤에 진상을 더 조사할 필요가 있다는 주장이 제기돼 민주당 주도로 9·11테러 조사위를 본뜬 하원 특위가 발족했다.

클라크에 대한 소환 계획은 트럼프 전 대통령의 측근들에 대한 조사를 두고 긴장이 커지는 가운데 나왔다.

특위는 스티브 배넌 전 백악관 수석전략가, 마크 메도스 전 백악관 비서실장, 댄 스캐비노 전 백악관 부실장, 캐시 파텔 전 국방장관 대행 비서실장 등 트럼프 측근 4명에 대한 조사도 추진하고 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정부 기밀을 보호하기 위한 법적 장치인 행정특권을 들어 측근들에 불응을 지시하고 법적 대응을 예고하고 있다.

이날 백악관은 행정특권을 들어 문건을 특위에 제출하지 않게 해달라는 트럼프 전 대통령의 요구를 공식적으로 거절했다.

백악관은 의회폭동 당시 백악관과 관련한 문서를 특위에 요청대로 넘겨주라고 국립문서보관소에 지난 8일 지시한 바 있다.

특위에 참여하는 의원들은 증인들의 출석을 압박하기 위해 불참하는 이들에게 범죄 혐의를 추궁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jangj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