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6년간 건보 '명의도용' 진료·처방 적발건수 23만3천건

송고시간2021-10-14 10:26

beta

2016년부터 6년간 타인의 국민건강보험 명의를 도용해 진료 또는 처방을 받아 적발된 건수가 23만3천여건에 달해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14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강병원 의원(더불어민주당)이 국민건강보험공단(건보공단)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9월까지 최근 6년간 건보 명의도용 적발 건수는 총 23만3천40건에 이른다.

명의도용을 비롯해 건강보험증 대여 등 건보 '부정 사용'이 가장 많은 곳은 의원(일반의원·치과의원·한의원·보건소 등)으로 나타났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의료용 마약류 처방도 8천건…재정 누수 51억여원 달해

국민건강보험
국민건강보험

[연합뉴스TV 캡처]

(서울=연합뉴스) 김서영 기자 = 2016년부터 6년간 타인의 국민건강보험 명의를 도용해 진료 또는 처방을 받아 적발된 건수가 23만3천여건에 달해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14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강병원 의원(더불어민주당)이 국민건강보험공단(건보공단)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9월까지 최근 6년간 건보 명의도용 적발 건수는 총 23만3천40건에 이른다.

적발된 인원은 총 4천369명이지만, 이들 중 징역이나 벌금 등으로 처벌받은 인원은 950명에 불과했다.

이에 건보공단은 "도용한 개인과 도용당한 개인의 합의로 끝나는 경우도 있기 때문에, 적발 인원에 비해 처벌이 적다"고 설명했다.

명의도용 사례 중 의료용 마약류를 처방받은 경우도 8천11건에 달했다.

이로 인한 건보 재정 누수액은 약 51억5천800만원에 이른 것으로 확인됐다.

건강보험 도용 결정 금액의 환수율은 2016년 57.1%, 2017년 55.7%, 2018년 54.8%, 2019년 54%, 2020년 72.4%, 2021년 8월까지 58.9%로, 평균 환수율이 약 58%로 집계됐다.

명의도용을 비롯해 건강보험증 대여 등 건보 '부정 사용'이 가장 많은 곳은 의원(일반의원·치과의원·한의원·보건소 등)으로 나타났다. 도용 결정 건수는 총 14만3천294건이었다.

이어 약국(10만5천164건), 병원(9천167건), 종합병원 (6천721건), 상급 종합병원(4천323건) 등 순이다.

2016∼2021 건강보험 부정사용 결정금액 환수율
2016∼2021 건강보험 부정사용 결정금액 환수율

[강병원 의원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의원실은 현행 '국민건강보험법'상 요양급여를 받으려고 할 때 신청자가 건강보험증과 신분을 확인할 수 있는 별도 증명서를 제출하게 돼 있지만, 정작 요양기관이 이를 확인할 의무는 마련되지 않아 명의도용이 가능한 허점이 발생했다고 지적했다.

강 의원은 "타인의 건보 명의를 도용해 진료와 처방을 받는 것은 건보의 재정 누수를 불러온다는 점에서 문제가 크고, 개인정보가 범죄에 악용될 가능성도 있다"며 "'국민건강보험법'을 개정해 요양기관이 요양급여를 받는 가입자·피부양자의 본연 여부를 확인하도록 하고, 부당이득 징수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sy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