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편두통 약 트립탄, 신세대 치료제보다 효과 크다"

송고시간2021-10-14 10:00

beta

트립탄(triptan) 계열의 편두통 표준 치료제가 게판트(gepant), 디탄(ditan) 계열의 신세대 편두통 치료제보다 효과가 월등히 크지만 부작용 위험이 따른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대만 대북 재향군인병원 신경과 전문의 왕슈준 교수 연구팀이 지금까지 발표된 관련 연구 논문 60여 편의 자료를 종합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UPI 통신이 13일 보도했다.

수마트립탄(제품명: 이미트렉스), 나라트립탄(아메르게), 졸미트립탄(조미그) 등 트립탄 계열의 편두통 치료제는 라스미디탄(레이보우), 리메게판트(너텍 ODT), 우브로게판트(우브렐비) 등 게판트, 디탄 계열의 신세대 진통제보다 복용 2시간 후 통증이 사라지는 효과가 최대 3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편두통
편두통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트립탄(triptan) 계열의 편두통 표준 치료제가 게판트(gepant), 디탄(ditan) 계열의 신세대 편두통 치료제보다 효과가 월등히 크지만 부작용 위험이 따른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대만 대북 재향군인병원 신경과 전문의 왕슈준 교수 연구팀이 지금까지 발표된 관련 연구 논문 60여 편의 자료를 종합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UPI 통신이 13일 보도했다.

수마트립탄(제품명: 이미트렉스), 나라트립탄(아메르게), 졸미트립탄(조미그) 등 트립탄 계열의 편두통 치료제는 라스미디탄(레이보우), 리메게판트(너텍 ODT), 우브로게판트(우브렐비) 등 게판트, 디탄 계열의 신세대 진통제보다 복용 2시간 후 통증이 사라지는 효과가 최대 3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그러나 게판트와 디탄은 트립탄보다 부작용이 적고 심장병 또는 뇌졸중 병력이 있는 사람에게도 안전한 것으로 밝혀졌다.

특히 신세대 편두통 치료제 중 리메게판트와 우브로게판트는 심장병 또는 뇌졸중 병력이 있는 사람들에게 비교적 안전하고 트립탄보다 부작용이 적었다.

트립탄은 그러나 진통 효과만큼은 게판트보다 현저히 뛰어났다고 연구팀은 강조했다.

미국 편두통 재단(American Migraine Foundation)에 따르면 오래전부터 편두통 치료에 사용돼온 트립탄은 급성 편두통, 심한 두통 등에 잘 듣지만 듣지 않는 사람도 있으며 심장병이나 뇌졸중 병력이 있는 사람에게는 심각한 합병증이 나타날 수 있다.

트립탄의 부작용은 급격한 심계항진, 오심, 피로, 피부 작열감, 저림(numbness), 따끔거림(tingling) 등이다.

이 연구 결과는 '미국 의학협회 저널 네트워크 오픈'(JAMA Network Open) 최신호에 발표됐다.

skh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