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픽! 청주] 느티나무 품에서 자라는 아들 노간주나무 '눈길'

송고시간2021-10-14 09:48

beta

충북도청 정원에 있는 수령 60여 년 된 느티나무 가지 사이에 노간주나무가 뿌리 박고 자라고 있어 화제다.

침엽수인 노간주나무가 활엽수인 느티나무에 기생하는 것도 눈길을 끌고 있다.

충북산림환경연구소 관계자는 14일 "양분이 없는 척박한 환경에서 노간주나무가 잘 버티며 사는 게 신기하다"며 "노거수 가지 사이에 다른 나무 종자가 떨어져 자라는 경우가 있기는 하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청주=연합뉴스) 충북도청 정원에 있는 수령 60여 년 된 느티나무 가지 사이에 노간주나무가 뿌리 박고 자라고 있어 화제다.

느티타무 가지 사이의 노간주나무
느티타무 가지 사이의 노간주나무

[박재천 촬영]

이 노간주나무는 2000년대 초반 약 2m 높이의 느티나무 가지 사이에 쌓인 퇴적물에서 발아한 뒤 해마다 키를 조금씩 키워왔다.

도청 정원에 다른 노간주나무가 없다는 점에서 이 나무 종자를 먹은 새가 느티나무에 배설해 싹이 난 것으로 추정된다.

노간주나무 품은 느티나무
노간주나무 품은 느티나무

[박재천 촬영]

2006년 약 30㎝ 크기였던 노간주나무는 양분을 제대로 공급받지 못함에도 키 1m 정도로 훌쩍 자랐다.

침엽수인 노간주나무가 활엽수인 느티나무에 기생하는 것도 눈길을 끌고 있다.

1m 크기의 노간주나무
1m 크기의 노간주나무

[박재천 촬영]

충북산림환경연구소 관계자는 14일 "양분이 없는 척박한 환경에서 노간주나무가 잘 버티며 사는 게 신기하다"며 "노거수 가지 사이에 다른 나무 종자가 떨어져 자라는 경우가 있기는 하다"고 말했다. (글·사진 = 박재천 기자)

jc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