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安, 실습 고교생 익사에 "사람이 먼저? 안전불감증 정부"

송고시간2021-10-14 09:53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는 안철수 대표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는 안철수 대표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10.14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동환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14일 전남 여수 특성화고 3학년에 재학 중이던 고(故) 홍정욱 군이 요트 현장실습을 나갔다가 익사한 사건과 관련해 "말로만 '사람이 먼저'라던 정부는 안전 불감증 정부였다"라고 비판했다.

안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취업률을 높이기 위해, 정권 홍보를 위해 학생들의 안전을 포기한 주객전도 정부"라며 이같이 말했다.

안 대표는 2019년 1월 교육부가 '직업계고 현장실습 보완방안'이라는 규제 완화 정책을 실시해 학교가 서류만으로 참여 기업을 선정해서 학생을 내보낼 수 있게 규정을 바꿨다면서 "고졸 취업률을 높이겠다는 목적이 앞섰던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홍 군이 일했던 요트 업체 역시 근로기준법 등 적용을 받지 않고 안전 관리마저 허술했지만 '참여 기업' 자격으로 실습생을 받았다"며 "안전과 일자리 중 양자택일한다면 '안전이 먼저'인 게 국가의 기본"이라고 덧붙였다.

안 대표는 "사람의 생명과 안전을 보호하며, 동시에 신산업 분야의 혁신을 통해 좋은 일자리를 많이 만들어내는 게 국가적 과제"라며 홍 군의 명복을 빌었다.

dh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